대전일보 로고
<
>

옥천군 태양광발전시설 규제완화 제동

2018-09-10 기사
편집 2018-09-10 10:51:14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최근 옥천 이원면 개심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시설 허가를 놓고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옥천군의 태양광발전시설 규제완화에 제동이 걸렸다.

옥천군의회 산업경제위원회(위원장 이의순)는 최근 '군 계획조례일부개정조례안' 심의에 들어갔다.

군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법률' 및 같은 법 시행령개정으로 조례로 정하도록 위임된 사항과 제도시행에 필요한 사항을 자치실정에 맞게 개정하고자 한다"며 개정 이유를 설명했다.

개정안은 건축물 또는 공작물 등의 이격거리 등에 관한사항 신설, 국토계획법시행령 개정사항을 반영해 통·폐합되거나 신설된 용도지구 내용에 맞춰 정비, 농림지역내 동물 및 식물관련시설 등 설치 허용, 건축법 시행령 별표 1 개정에 따른 허가규정 신설 등을 담고 있다.

산업경제위원들은 개발행위허가 규정중 태양광 발전시설 규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핵심내용은 시설과 도로 및 주거밀집 지역과의 이격거리 완화다. 개정안에 따르면 도로와의 거리를 기존 200m에서 100m로, 주거밀집지역인 경우 기존 300m에서 100m로 완화한 내용이다. 또한 이격거리 100m 이내 주거밀집지역이라도 5호 미만의 주거지역의 경우 세대주 전체 동의를 받은 경우는 제외한다.

이와 관련 추복성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 가이드라인에 따랐다지만 인근 보은·영동군은 이격거리를 500m로 오히려 강화하는 것으로 개정 추진중인데 옥천군만 완화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문했다.

또 임만재 의원은 "주거밀집지역을 10호에서 5호로 강화했다 하지만 사업자의 소액보상으로 무마될 수 있다. 거리제한 등 추상적인 내용에 대해 명확히 하기 위해 심의할 사항"이라고 지적한 후 "대청호가 있는 특수한 환경에서 옥천군은 84.7%가 규제를 받는 제한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친 환경농업과 관광산업을 방향을 돌려야 한다는 주민들의 의견이 있는 상황에서 걱정된다"고 밝혔다.

손석철 의원은 "산자부 가이드라인은 2017년 3월 15일부터 3년간 한시적으로 적용하는 것이다. 3년간 사업을 활성화하고 이후에는 강화하겠다는 의미인데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재목 의원은 "무분별한 난개발을 방지하기 위해 지역 실정에 맞게 개정한다고 했지만 100m 거리가 얼마나 되는가? 달려도 20초 안에 있는 근거리다. 농업군이라고 해도 농민은 고령화되고 청년은 떠나가는데 남은 전답은 누가 농사 짓겠는가 태양광으로 업종전환하지 않을까 염려된다"며 우려감을 드러냈다.

이에 염태성 도시건축과장은 "보은·영동군이 500m로 입법예고 한 것은 맞지만 다음 조례개정시 100m로 완화할 것을 준비중인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이어 "지난 6월 30일 부로 행정지침이 만료된 상황에서 현재로선 거리제한이 없어져 허가해 줄 수밖에 없다"며 조례개정 이유를 말했다.

또 그는 "산자부는 거리제한을 두지 말라고 했지만 민원을 고려해 100m 제한을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