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의료기기산업단지내 7세기 신라고대 군사도로 유적보존 부심

2018-09-06기사 편집 2018-09-06 13:08:3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옥천제2의료기기산업단지 조성사업부지 내에서 발굴된 군사도로 전경모습. 사진=충북도문화재연구원 제공

[옥천]옥천제2의료기기산업단지 내에서 발굴된 7세기 신라 고대 도로(官道)에 대해 보존가치가 상당히 높다는 전문가 검토의견이 제기돼 사업관련 발주처 등이 대안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6일 군에 따르면 지난 8월 27일 의료기기산업단지 공동시행사인 옥천 군, 충북개발공사, 문화재청위원, 충북도문화재연구원 등이 참석해 산업단지부지내 유적에 대한 심의를 가졌다.

특히 문화재청위원들은 이번 발굴된 7세기 신라고대 도로인 군사도로는 능선을 따라 조성한 유례가 드물고 잔존상태가 능선사면임에도 불구 양호한 상태로 조성시기와 성격 등으로 볼 때 보존가치가 상당히 높다는 의견이 나왔다.

하지만 군과 충북개발공사측은 유적을 보존할 경우 충북도지사공약사업에 큰 차질이 생긴다는 주장했다.

현재 유적이 발굴된 장소는 토공작업이 많은 구릉지역으로 산업단지내 중앙지점에 위치해 만약 보존한다고 할 경우 사업자체를 접어야 하는 실정이어서 난감한 상황이다.

이 의료기기산업단지는 2019년 말까지 예산 517억 원을 들여 옥천 읍 가풍·서대·구일리 일원에 35만1661㎡ 규모 의료기기 특화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현재 토공공정률은 50%로 사업비가 50%나 투입된 상태다.

이에 군은 지난달 27일 군수주재 대책회의를 갖고 대안을 강구하는 등 충북도문화재연구원 등이 참석해 최종결정이 획정되는 오는 19일 이전까지 대책방안을 마련해 문화재청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발굴된 신라시대 군사도로인 관도는 충북도문화재연구원이 의료기기산업단지 예정지인 옥천 옥천읍 서대리 일대를 지난해 6월부터 이달까지 발굴조사한 결과 7세기 무렵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신라 도로 유구(遺構·건물의 자취) 등의 유적을 확인했다.

이는 7세기 이후 신라가 백제를 공격하기 위해 조성한 군사도로, 즉 관도(官道)로 추정되며 국가가 직접 관리한 도로인 관도가 신라 수도 경주가 아닌 지방에서 확인된 사례는 옥천이 처음이다.

현재 확인된 관도는 길이 322m, 폭 5.2-5.6m, 최대 깊이 90㎝며 노면에서는 바퀴사이 너비가 110-170㎝, 바퀴 폭 10-20㎝, 깊이 5-20㎝인 수레바퀴 흔적을 비롯해 사람과 동물 발자국으로 추정되는 흔적도 함께 확인되는 등 국내에서 이처럼 대단위로 발굴된 사례는 처음이어서 학계에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군 관계자는 "문화재청 위원들이 의료기기사업단지에서 발굴된 신라시대 관도를 본 후 뜻밖에 보존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와 만약 이대로 보존으로 갈 경우 사업을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며 "최종 결정이 나는 오는 19일 이전까지 대안을 마련해 문화재청에 설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