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인터뷰] 성경륭 이사장은 누구인가

2018-08-26기사 편집 2018-08-26 20:25:04      김달호 기자

대전일보 > 사람들 > 인터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은 균형발전과 복지정책 분야의 전문가다. 지난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행정수도 공약'에 이론적 토래를 만들었고, 노무현 정부 인수위원회에서도 신행정수도 이전과 혁신도시 계획을 주도했다. 2003년부터 2007년까지 4년 간 초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2007년 9월 노무현 정부 마지막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뒤 강단으로 복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2년 18대 대선에서 패한 뒤에는 그의 정책 자문그룹 창립멤버로 참여해 정부혁신, 복지국가, 지방분권 분야 공약의 틀을 완성했다. 지난해 19대 대선에서는 문재인 캠프의 포용국가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북유럽의 사회적 시장 경제 모델 등 포용적 성장론을 벤치마킹한 정책공약을 제시했다.

1954년 경남 진주 출신으로 부산고와 서울대를 졸업,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사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지난 1991년 부터 한림대 사회학교 교수로 부임해 강단에 섰다.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