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골프 그립 압력(pressure)

2018-08-23기사 편집 2018-08-23 08:10:3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클럽을 잡을 때 채를 견고하게 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특히 스윙 도중 손이 미끄러지면 제대로 된 샷을 할 수 없게 된다. 또 클럽을 너무 세게 잡아서 팔과 손목이 긴장이 되면 미스샷이 발생한다.

비거리는 클럽 헤드 스피드와 직결된다. 클럽 헤드 스피드는 몸에서 팔, 팔에서 손목, 그리고 손목에서 골프채로 힘을 이동함으로써 만들어진다. 이 힘은 손을 통해 이동하는 것이고 손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일반적인 풀 스윙을 할 때 손과 팔뚝을 이용해서 힘으로 볼을 치면 안 되고 클럽을 통제함으로써 힘이 지나가게 스윙을 해야 한다. 그립을 너무 세게 잡게 된다면 손목이 너무 견고해 지기 때문에 클럽 헤드 스피드와 컨트롤을 둘 다 잃게 된다.

그립을 약하게 잡고도 클럽이 얼마나 견고해질 수 있는 지 알게 된다면 어느 골퍼든지 놀라기 마련이다. 느낌을 알고 감을 잡기 위해선 계속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클럽을 잡고 잡지 않을 정도로 잡기도 해보고, 가장 세게 잡아본 다음에 그것을 1에서 10으로 측정해볼 필요가 있다. 그립 압력을 3-4 정도 잡게 된다면 클럽은 견고하지만 손목과 팔뚝은 자유롭고 루즈할 것이다. 대부분의 아마추어들은 그립이 좋지 않고 무의식적으로 클럽을 지배하기 위해 클럽을 너무 세게 잡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 클럽을 훨씬 더 약하게 잡아야 할 것이다.

스윙을 하면서 임팩트가 될 때 채가 무거워 지기 때문에 사람은 본능적으로 그립을 더 세게 잡게 될 것이다. 그러나 최대한 골프 스윙을 하는 내내 같은 압력으로 골프 클럽을 잡고 있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해야 한다. 스윙을 하는 도중 절대 그립을 다시 잡으면 안된다. 오른손 엄지는 스윙을 할 때 클럽에서 떨어지면 안되고 왼손 힐 패드(사진)로 채를 견고하게 잡아줘야 한다. 그립 압력을 바꾸고 스윙을 할 때 무의식적으로 스윙 도중 채를 다시 잡을 때가 있다. 그렇지 않기 위해서는 볼을 두 개 연속으로 치는 연습을 해야 한다. 볼을 두 개 연속으로 치고 난 후에 클럽 페이스가 틀어져 있거나 그립 부분이 손 안에서 움직였다면 그립을 다시 잡았기 때문에 그것을 고쳐야 한다.

이근춘 한남대학교 골프레저경영학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동그라미가 표시된 손바닥 부분이 힐패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