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음암면 신장리, 공장 건물 위 태양광 설치 논란

2018-08-12기사 편집 2018-08-12 12:55:3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산]서산시 음암면 신장2리 A공장에서 건물 지붕 위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추진하면서 인근 주민들이 반대 현수막들을 내거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달 마을 총회에서 "마을 정면에 대형 태양광 시설을 설치한다면 전자파 발생 우려와 심한 눈부심 현상 발생, 향후 중금속 오염 우려 등으로 마을과 주민들이 피해를 입을 것이 뻔하다"며 "그동안 이 회사는 주민들과 소통과 유대를 위한 노력을 제대로 해 오지 않았으며, 이번에도 일방적으로 태양광 사업 추진을 하는 등 주민들을 무시해 왔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마을 주민들이 발목을 잡고 있다는 입장이다.

A회사 한 관계자는 "시의 적극적인 기업 유치에 따라 어렵게 이곳에 공장을 이전해 왔으며, 최근 국제 불황과 경기 침체로 인해 매년 수억 원에서 수십 억 원씩 적자의 어려움 속에서도 나름대로 동네 행사 때마다 성의 표시를 해 왔다"며 "법적·환경적 문제가 전혀 없는 정부 권장 사업을 반대하고, 불법 현수막을 내걸고 반대하는 것은 억지이고,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태양광 사업자는 "산이나 농경지 등에 설치하는 것은 일부 자연환경 훼손 및 생태계 파괴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지만 공장 지붕 위에 설치하는 것은 법적·환경적 문제가 전혀 문제가 될 것이 없다"며 "이미 주민들에게 충분히 설명을 했고, 민원 해결 차원에서 설명회 개최 후 수십 일을 기다렸는데 아무런 답변이 없어 적법 절차를 거쳐 공사를 진행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