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의회 교육위, 외유성 해외연수 개선 모범답안 만든다

2018-08-09기사 편집 2018-08-09 16:35:2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외유 논란을 빚어온 해외연수를 개선할 모범답안 작성에 나섰다.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그동안 끊임없이 지적을 받아온 도의회 해외연수를 이번 기회에 획기적으로 개선, 해외연수 본연의 목적에 맞게 운영하겠다는 각오다.

도내 11개 시군의회의 맏형 격인 도의회가 이번에 어떤 해외연수 모범 답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9일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9월 중순 해외연수를 앞두고 각계각층의 자문을 받아 해외연수를 준비 중이다.

교육위는 먼저 외유성 논란을 없애고 의정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해외연수 일정을 9월로 예정했다.

9월 중 연수를 마치고 연말에 예정된 행정사무감사에 대비하겠다는 의도다.

해외연수 대상 국가 선정에도 고심한 흔적을 찾을 수 있다.

해당 상임위원회에 맞는 해외 연수 국가를 선택하기 위해서다.

교육위는 고심 끝에 독일을 1순위에 올렸다.

동독과 서독이 통일된 후 연착륙한 독일의 선진 교육 정책을 견학하는 것이 교육위 특성에 맞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해외 연수 시 모든 일정을 맡겼던 여행사를 이용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연수일정을 짜는 방안도 모색 중이다.

자칫 방문 기관을 섭외할 능력이 없는 여행사를 이용하면 연수 일정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교육위는 방문 대상국에서 의원들이 이동할 때 사용할 전용 버스를 이용하지 않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하루 이용료가 100여만 원에 달하는 고가의 전용 버스 대신 현지 대중교통을 이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도의회 교육위 관계자는 "해외 연수 본연의 취지를 살려기 위해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다양한 방안을 자문받아 해외 연수의 바람직한 방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방문 국가부터 방문 기관, 현지에서 이동 방법 등을 조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기회에 해외연수의 본래 취지와 장점을 살리는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충북도의회는 지난달 31일 도의회에서 학계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해외연수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불식할 수 있는 '해외연수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