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 당뇨바이오 6차 산업 리쇼어링 프로그램 운영

2018-08-02기사 편집 2018-08-02 15:55:5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충주시농업기술센터와 건국대학교 LINC+사업단이 '당뇨바이오 6차 산업 리쇼어링'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한다.

2일 충주시에 따르면 시농업기술센터와 건국대학교 LINC+사업단은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프로그램 입학식 행사를 가졌다.

이번 프로그램은 건국대학교 LINC+사업의 선도모델인 Helix-1(지역화)의 지역상생 산학협력과 충주시의 장기발전 성장동력인 당뇨바이오 산업발전에 힘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귀농·귀촌인들의 당뇨 바이오 6차 산업 창업 역량을 강화해 성장절벽을 스스로 극복토록 지원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기존의 6차 산업 종사예정자 또는 창업준비 중인 자들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이론 중심적 교육을 지양하고, 실수요자에 꼭 필요한 수요자 중심형 교육으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귀농 1-5년 이내 당뇨바이오 6차 산업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3년 미만인 기 창업 지역농업인을 대상으로 20명의 교육대상자를 선발했다.

특히, 2040청년농업인증 6차 산업화 예정자를 우선적으로 선정했다.

교육은 충주농업의 4차 산업혁명시대 6차 산업화 우수농장 모델을 목표로 오는 28일까지 매주 화·목요일 2회(7시간/1회) 총 52시간 과정으로 이론과 현장실습을 5:5 비율로 실사구시(實事求是)형으로 진행된다.

교육장소 또한 입학식과 수료식을 제외한 모든 과정이 체험교육농장, 치유농업 힐링캠프 영농법인체 및 가공식품 생산현장으로 구성됐다.

이번 교육은 총 교육시간의 85% 이상을 출석해야 수료증을 받을 수 있으며, 수료생에게는 농업기술센터의 2019년 귀농인 창업 활성화 지원사업 신청 시 가점이 부여된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