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산하 16개 공공기관 한 시간 늦게 출근하고 한 시간 빨리 퇴근하기

2018-08-01기사 편집 2018-08-01 17:37:5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앞으로 충남도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육아 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도는 1일 도 산하 16개 공공기관이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임직원의 육아 시간 확대를 위해 '한 시간 늦게 출근하고 한 시간 빨리 퇴근' 하는 내용의 복무규정 등을 개정,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임직원 육아 시간 확대 시책은 도 20개 공공기관 중 충남테크노파크와 충남개발공사 등 14개 기관에서 새롭게 시작했다. 그동안 만 5세 이하 자녀를 둔 임직원을 대상으로 육아 시간 확대 시책을 추진해 온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은 만 8세 이하 자녀로 범위를 확대했다.

또 충남연구원은 지난 달 18일 인사관리규정 개정을 통해 임직원 육아시간 확대 시책을 시행 중이다.

하지만 천안·공주·서산·홍성 4개 의료원은 3교대 근무에 따른 진료 공백 우려 등에 따라 시행을 일단 유보했다.

육아 시간 확대 시책에 따른 수혜 임직원 수는 충남테크노파크 40명, 충남연구원 32명, 충남개발공사 17명, 충남신용보증재단 13명, 충남체육회 8명 등 총 159명에 달한다.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육아 시간 확대 시책은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만들기를 통한 저출산 극복을 위해 도입했다"며 "충남 공공기관들의 작지만 의미 있는 시작은 저출산·고령화·양극화 등 3대 위기 극복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송원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원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