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주 세화포구 실종 여성 일주일 만에 가파도 해상서 발견

2018-08-01기사 편집 2018-08-01 15:00:13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타원형 섬 정반대 편에서… 경찰, 문신·옷으로 신원 확인

첨부사진1제주 세화포구 실종여성 시신 수습 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가파도 서쪽 1.3㎞ 해상에서 지난달 25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최모(38·여·경기도 안산)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시신을 수습하는 모습.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가족 캠핑 중이던 여성이 실종된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제주지방경찰청은 1일 서귀포시 가파도 해상에서 발견된 여성 시신 1구가 실종 여성 최모(38·경기도 안산)씨와 동일인물로 사실상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실종된 최씨의 몸에 새겨진 문신이 이날 발견된 시신에 그대로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5일 밤 실종 당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최씨가 착용한 민소매 티와 반바지도 시신에 그대로 남아있다.

최씨의 시신은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서귀포시 가파도 서쪽 1.5㎞ 해상에서 발견됐다.

이 시신은 모슬포와 가파도를 경유하는 왕복 여객선에서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연합뉴스]


오전 11시 8분께 서귀포해경 화순파출소 연안구조정이 시신을 수습, 서귀포의료원으로 옮겼다.

경찰은 검시를 진행하고 조만간 부검해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최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11시 38분께부터 26일 0시 10분께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됐다. 이날로 7일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연합뉴스]
첨부사진2저인망 동원 실종 여성 수색 제주 세화포구 30대 여성 실종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과 해경 관계자들이 1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포구에서 저인망을 이용해 수중 수색을 하고 있다. 2018.8.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