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마비·신경학적 장애땐 수술…외에는 보존치료 선행

2018-07-24기사 편집 2018-07-24 14:02:02     

대전일보 > 라이프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전문의칼럼] 허리디스크 바로 알고 잘 치료하자

첨부사진1김은석 대전대 둔산한방병원 통증척추센터 교수.


흔히 허리디스크라고 불리는 요추 추간판 탈출증은 추간판의 퇴행성 변화에 의해 디스크를 싸고 있는 섬유륜의 파열로 수핵의 일부 또는 전부가 탈출을 일으켜 발생한다. 탈출된 수핵에 의한 물리적 압박과 수핵 주변에 일어나는 염증반응에 의해 척수의 경막이나 신경근이 자극되어 신경증상을 유발한다.

허리디스크는 다리의 통증, 저림, 근력저하, 감각이상 등의 증상을 주로 보이는데, 허리 통증이 항상 동반되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MRI 영상검사 상 약간의 디스크 탈출을 보이더라도, 환자가 통증과 저림을 호소하는 영역과 관련이 없고 신체검사와도 일치하지 않는다면 환자의 증상은 디스크가 아닌 다른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이다.

디스크 진단을 받은 많은 환자들은 수술의 필요 여부에 대해 질문을 한다. 디스크로 인한 다리의 증상과 함께 대소변 조절장애, 항문주변부 감각마비 등이 동반되는 마미증후군이나 진행성 신경학적 장애를 보이는 경우에는 절대적으로 수술을 해야 한다. 또 진통제에 반응하지 않고 통증이 격심하거나 상당기간 보존적 치료에도 호전이 없는 경우에도 수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이와 같은 경우가 아니라면 대개 초기 침상안정, 약물치료, 운동, 물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를 선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한의학적 치료 역시 보존적 치료의 범주인데, 최근 허리디스크에 대한 한방치료는 점차 발전해나가고 있다. 침 치료에서는 전통적으로 사용돼 온 경락경혈 이론과 현대 해부학적 지식을 결합, 허리디스크에 대한 치료점의 선택과 조합을 보다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침에 전류를 흘려서 침치료점에 전기자극을 가할 때도, 주파수와 강도에 대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보다 효과적인 진통효과를 이끌어내고 있다.

최근에는 도침이라는 특수침이 개발됐다. 도침은 침 끝이 납작한 칼날과 같이 가공돼 척추주변의 섬유화된 조직, 단단히 굳고 뭉친 조직 및 후관절, 신경근 주변조직을 자극하는 치료법이다. 이 밖에도 척추에 외부적인 힘을 가해서 척추의 정렬과 균형을 개선시키고 디스크에 부하되는 압력을 감소시키는 추나 치료, 견인치료 및 척추감압치료도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허리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생활관리와 운동이 필요하다. 항상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주기적으로 허리 스트레칭, 걷기운동 등 허리근력강화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허리만 숙여서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은 허리에 상당한 무리가 되므로 앉아서 허리를 펴고 다리와 팔의 힘을 함께 사용해야 한다.

허리디스크가 이미 발병한 사람의 경우에는 발병 초기나 신경증상이 상당한 경우는 침상휴식을 취해야 하지만, 이 외에는 오히려 몸 전체를 충분히 스트레칭하고 움직여주면서 따뜻하게 해 피의 순환을 돕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은석 대전대 둔산한방병원 통증척추센터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