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효원·김송이 복식팀 활약 기대"

2018-07-17기사 편집 2018-07-17 18:33:26      서지영 기자

대전일보 > 사람들 > 인터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안재형 한국 여자탁구팀감독 인터뷰

첨부사진1안재형 한국 여자 탁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탁구협회 제공


"남북단일팀만큼 의미가 큰 건 국내에서 진행되는 단일종목 대회에 북측 선수단이 참가했다는 것이에요."

안재형 한국 여자탁구대표팀 감독은 이번 2018 코리아오픈국제탁구대회를 두고 북측 선수단의 첫 단일대회 출전이라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시작 전 북측 선수단이 출전을 확정지었고 이어 남녀복식, 혼합복식 등 3팀의 남북 단일팀도 꾸려졌다. 안 감독은 가장 주목한 만한 남북 단일팀으로 혼합복식팀을 꼽았다. 이번 대회를 위해 뭉친 혼합복식팀은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유은총(포스코에너지)-박신혁(북측) 조이다.

안 감독은 그중에서도 남측 선수단 맏언니 서효원(한국마사회)과 북측의 김송이 선수로 구성된 남북 여자 복식팀의 활약에 기대를 내보였다. 안 감독은 "혼합 복식팀의 메달권 진입이 유력하다"며 "이번 대회가 끝난 이후 아시안게임에서도 활약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안 감독은 이번 대회를 아시안게임의 전초전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대회가 남북 단일팀 선수들과 더불어 대회에 참가한 외국선수들의 경기력을 확인할 기회이기 때문이다.

안 감독은 "이번 대회로 남북 단일팀이 해산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선수들 위주로 경기력을 파악하고 문제 등을 풀어나갈 예정이다"고 이번 대회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안 감독은 지역탁구 활성화를 위한 협회와 관계당국의 노력도 당부했다. 안 감독은 "이번 북측 선수단의 대회참가로 대전 탁구팬들의 관심이 높아졌고, 대회 자체도 빛이 났다"며 "그간 인천에서 늘 탁구대회가 있었지만 전국의 탁구대회 활성화를 위해 이번 대전 대회와 같이 전국에서 대회가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