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통일부 "한반도 신경제구상, 제재 감안해 단계적 접근"

2018-07-17기사 편집 2018-07-17 14:32:00

대전일보 > 국제 > 북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통일부는 17일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관련, "남북 협의를 통해 차분히 추진하되,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감안해 단계적으로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신경제구상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북미 간 관계개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하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를 유지하면서 여건 조성 시를 대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 체계를 점검 및 준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반도 신경제구상'은 서해안과 동해안, 비무장지대(DMZ) 지역을 H자 형태로 동시 개발하는 남북 통합 개발 전략이다.

통일부는 '한반도 신경제구상' 추진과 관련, 개성공단에 들어설 예정인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활용해 산림과 철도·도로부터 남북 간 공동연구와 현지조사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달 중순으로 예정된 문산∼개성 간 경의선 철도 연결구간 공동점검에 대해 "일정에 대해 북측과 협의 중"이라면서 24일로 개시 날짜가 확정된 경의선 북측구간(개성∼신의주)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부터 진행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이 제재를 고려하는 남측의 태도에 불만이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하나하나 풀어가려고 한다"면서 "북측도 (대북제재가 엄존한) 정세를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