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운영 무더위 쉼터 허술한 관리 '도마 위'

2018-07-12기사 편집 2018-07-12 18:54:1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노인과 거동불편자 등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도입한 대전지역 무더위 쉼터가 허술한 관리로 도마 위에 올랐다.

에어컨이 고장난 채 방치되거나 유통기한이 9년이 넘은 상비약을 보관하고 있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대전시는 최근 지역 무더위 쉼터 851곳을 대상으로 냉방기 가동상태 확인, 폭염 시 시민행동요령 안내문 비치여부 등의 점검을 모두 완료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무더위 쉼터에는 에어컨이 작동이 안됐고, 있어야 할 상비약 역시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우선 중구 선화2경로당(무더위 쉼터)의 경우 에어컨이 고장 난 채로 방치돼 있었다. 이 곳에서 만난 김모(81·여)씨는 "무더위 쉼터라고 지정은 해놨는데 우린 에어컨이 고장 나서 선풍기만으로 여름을 나야 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가장동에 위치한 새들경로당(무더위 쉼터)은 지난해 여름 이후로 에어컨 청소를 전혀 하지 않아 외부, 내부에 먼지가 가득했다. 이모(78·여)씨는 "어제 구청 직원이 다녀가긴 했지만 몸조심하고 밖에 나가지 말라는 당부 외에는 별 다른 말이 없었다. 에어컨도 작동 유무만 확인하고 가버렸다"며 "정수기가 자주 고장이 난다. 한번 고치긴 했지만 자주 고장 나는 탓에 바꿔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상비약 역시 쉼터별로 제각각이었다. 일부 쉼터는 상비약이 구비돼 있지 않았고, 선화2경로당의 경우 유통기한이 9년 지난 약이 비치돼 있었다. 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마련된 폭염대비 행동요령 자료도 대부분의 무더위 쉼터에서 찾아보기 어려웠다.

지역 노인들은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유성구 봉명6 경로당에서 만난 최모(77·여)씨는 "무더위 쉼터라고 지정만 해놓지 말고 물자지원과 폭염교육이 동반되는 실질적인 조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는 "다시 한 번 점검을 진행하겠다"며 "상비약의 경우 이달 말 특별교부세를 통해 일괄적으로 구매해 각 쉼터에 비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