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일본뇌염 각별한 주의 당부

2018-07-12기사 편집 2018-07-12 17:26:1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최근 전남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경보 발령 기준 이상으로 발견된 가운데 충남도가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12일 도에 따르면 올해 일본뇌염 경보는 지난해 6월 29일보다 1주일 가량 늦게 발령됐지만, 지난 2014년이나 2015년 8월 초에 비하면 경보 발령 시기가 한 달 가량 빨라졌다.

일본뇌염은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려 혈액 내에 전파된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의해 급성으로 신경계 증상이 일어나는 제2군 법정 감염병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99% 이상은 가볍게 열이 나는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 중 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회복되더라도 3명 중 1명은 다양한 신경계 합병증을 겪게 된다.

영유아의 경우 생후 12개월부터 접종이 가능한데, 생백신은 생후 12개월 이후 1차 접종하고 12-24개월 간격으로 2차 접종을 받아야 한다. 사백신은 생후 12-35개월 중 1-3차 접종 후 만 6세와 12세에 각각 1회 추가 접종을 받는 등 12년 간 총 5회에 걸쳐 접종을 받으면 된다.

만 12세 이하는 전국 보건소 및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일본뇌염 백신이 국내에 도입된 1971년 이전 출생자라면 예방접종력이 없을 가능성이 높아 예방접종이 필요하다"며 "오는 10월까지 당진·논산·예산 등에서 일본뇌염 매개체인 작은빨간집모기 현황을 조사하는 등 일본뇌염 예측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송원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원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