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인공지능 진료 시대 가속화 된다

2018-07-12기사 편집 2018-07-12 16:43:23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ETRI, 단국대와 데이터기반 정밀의료 협력

첨부사진1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12일 단국대학교와 의료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 정밀의료연구를 위한 연구협력 협정을 맺었다. 사진=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개인 생활환경이나 습관·임상·유전체정보 등 의료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질병에 대한 진단에서 예방, 치료에 이르는 개인별 맞춤 의료서비스를 위한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단국대학교와 협업해 의료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 정밀의료연구를 위한 양기관 연구협력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ETRI는 그동안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 등을 바탕으로 다양한 변수로 구성된 데이터를 분석하는 '자가적응 분석 엔진 기술'을 개발해 왔다. 연구진은 개발한 핵심기술을 의료용 데이터가 풍부한 단국대학교병원을 통해 의료분야에 시험하고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의료데이터 분석 엔진인 '사이버 디엑스(CybreDx)'기술을 개발, 질병 위험도 분석 연구를 진행 중이다. 연구진은 현재 발병 후 질환 중심의 수동적이고 일시적인 진단과 치료의 한계를 벗어나, 일상 건강 중심의 선제적이고 전 주기적인 진단과 예방을 제공하는 건강관리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로써 향후 의사가 질병을 판단하는데 도움을 주는 도구로 '사이버 디엑스'가 활용될 것이라고 연구진은 밝혔다.

이 기술의 핵심으로는 머신러닝 기술을 이용한 자가분석엔진 기술, 자가적응형 엔진기술, 개인맞춤형 질병진단 분석기술 등이다. EMR(전자의무기록)과 같은 병원에서 쓰이는 의사진료 데이터를 연구진이 개발한 엔진으로 분석하면 환자별 개인 특성에 맞는 모델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선 많은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먼저, 환자 의료 빅데이터를 처리해 데이터 정규화 및 코드변환이 이뤄져야 하고 여기에 환자를 데이터를 입력하면 인공지능을 통해 빅데이터 분석이 처리된다. 환자에 맞는 자가적응형 머신러닝 엔진을 통해 질환의 예측결과도 보여주게 되는 원리다. 연구진이 치매와 관련해 분석엔진을 통해 시연해본 결과, 상당부분 일치하는 우수한 성능을 보였다. 연구진은 앞으로 엔진을 고도화하고 추가적인 의료데이터를 입력해 정확도를 높이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ETRI 백옥기 IDX원천기술연구실 연구위원은"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데이터의 분석연구는 전 세계적인 화두다. 현대 질병관리는 질병에 걸린 후에 치료하는 시스템이지만 연구진은 발병 전 미리 질병 징후를 판단하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