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오는 10월 신도심 버스노선 전면 개편

2018-07-12기사 편집 2018-07-12 14:53:46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이춘희 세종시장이 12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오는 10월 신도심 버스노선 전면 개편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수연 기자
오는 10월부터 세종시 신도심 버스노면이 전면 개편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2일 오전 10시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생활권 순환 5개·연계 노선 2개를 신설하고 1004번 노선을 2개 노선으로 분리해 1005번 노선을 신설하겠다"며 "도시개발에 따른 신규 입주민의 교통수요에 대응하고 기존 노선의 문제점을 보완해 편리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3개 노선(212, 213, 215)과 꼬꼬노선을 폐지하고 생활권 순환노선 5개와 연계노선 2개 등 총 7개 노선을 신설한다. 또 장군면에서 출발해 고운동을 거쳐 반석동에 이르는 1004번 노선을 2개 노선(1004번, 1005번)으로 분리해 운영해 배차간격과 노선이 지나치게 길다는 한계를 극복했다.

이번에 신설되는 7개 노선은 고운동-아름동-도담동-종촌동을 연결해 1생활권 외곽 지역을 순환하는 제1노선, 고운동-아름동-정부청사-종촌동을 연결해 BRT 환승점과 연계한 제2노선, 다정동-호수공원-세종예술고를 순환하는 제3노선, 다정동-새롬동-정부청사-나성동-한솔동을 잇는 제4노선, 고운동-아름동-도담동과 3생활권을 직접 연결 운행하는 제5노선, 1생활권-2생활권-3생활권을 연결하는 제6노선, 법원·검찰청-국책연구단지-KDI를 경유해 BRT와 연계한 4생활권 제7노선 등이다.

세종시는 이번 버스노선 개편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3월 말부터 생활권별로 주민간담회를 개최하고 시 홈페이지에 노선개편안을 공지해 주민의견 950건을 수렴했으며, 12일 오후 시민들에게 노선안을 공개해 다시 한 번 의견을 수렴한 뒤 최종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최종 결정 된 버스노선은 오는 10월 중으로 운행이 시작된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