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해 7만개 회사 뜨고 지고… 치열한 무역의 세계

2018-07-12기사 편집 2018-07-12 13:16:0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년 후 생존율 50%… 소규모 기업 지원 정책 필요"

첨부사진12012-2017년 수출 기준 1-5년 생존율. 자료=관세청 제공
우리나라는 수출과 수입이라는 무역이 국가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국가다. 한국무역협회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1년에는 무역의존도가 90%에 육박했고 최근에도 60-70%대를 기록할 정도다.

지난해에는 2014년 이후 3년만에 연간 무역액 1조 달러 재진입에 성공했다. 전 세계 교역에서 차지하는 교역 비중은 약 3.3%로 전체 9위 수준이다. 무역시장에서 활동하는 기업수도 꾸준히 증가해 최근 3년간(15-17년) 우리나라 무역활동 기업수는 연평균 21% 규모로 늘어났다.

무역시장 최대 교역 국가는 중국으로 주요 국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나, 지난해 수출입 증가세는 베트남 등 신흥시장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중국과 미국에 집중됐던 모습에서 다변화되는 추세다. 새로운 시장은 기회이기도 하지만 리스크도 크다. 새롭게 무역업계에 들어서는 회사도 늘어났지만 쓸쓸히 퇴장하는 기업도 많았다. 지난해 무역활동 기업 가운데 2016년 진입기업의 1년 생존율은 절반에 불과하다.

12일 관세청은 무역통계와 기업정보를 연계 분석해 기업의 무역시장 신규진입, 지속활동, 퇴출 등 무역활동 전반을 파악할 수 있는 '2017년 기업무역활동 통계'를 공표했다.

통계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리나라 무역활동기업 수와 무역액은 27만6650개사, 1조306억 달러로 전년대비 각각 5853개사(2.2%), 1492억 달러(16.9%) 증가했다.

수출기업 수는 9만5232개사로 1년 전보다 531개사(0.6%) 늘었고, 수입기업 수는 18만1418개사로 5322개사(3.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출액은 5720억 달러로 786억 달러(15.9%), 수입액은 4585억 달러로 706억 달러(18.2%) 증가했다.

무역시장에 새로 진입한 기업 수는 7만6406개에 달했다. 반면 퇴장한 기업 수도 7만553개에 달했다.

2016년 진입한 기업의 1년 생존율은 수출기업 49.4%, 수입기업 52.2%로 나타났다. 2012년 진입기업의 5년 생존율은 수출기업 17.6%, 수입기업 19.1%로 수입기업의 생존율이 수출기업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수출기업의 1년 생존율은 충남(49.8%), 5년 생존율은 세종(18.6%)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활동기업 수 상위 10대 품목 중 수출은 공구, 수입은 인쇄서적에서 진입·퇴장률이 모두 가장 높았다.

국가별로는 수출은 베트남(36.3%), 수입은 홍콩(50.9%)에서 진입률이 가장 높고, 퇴장률은 수출입 모두 홍콩(34.9%, 50.2%)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무역기업의 생존율에는 규모의 경제 논리가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규모가 낮을수록 시장 진입과 퇴장이 빈번했다. 특히, 십만 달러 미만 기업군에서 진입률 및 퇴장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무역규모가 작은 기업군에서 무역시장에 진입하고 퇴출하는 것이 비교적 쉽게 이뤄짐을 시사한다.

또 수출 기업의 연차가 커질수록 생존율은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나 신규 진입기업의 지속성 제고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2017년 간 우리나라 수출시장 진입기업 중 1년 후에도 수출 활동을 지속하는 기업은 평균 50% 수준이며, 2년 후에는 평균 33%, 5년 후에는 17%대 수준까지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 관계자는 "수출 시장에 신규 진입하는 기업들이 장기간 수출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전문 인력 투입 및 맞춤형 해외 시장 정보 제공 둥 진입기업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또 십만 달러 미만 기업군에서 생존율이 가장 저조한 만큼 무역규모가 작은 기업에 대한 지속적 인 모니터링 및 사후관리 등 중점적인 지원 정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기업무역활동현황(2000∼2017). 자료=관세청 제공
첨부사진3수출 상위 지역별 생존율(상위 5개). 자료=관세청 제공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