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괴산군 희망복지지원단, 괴산 우체국과 복지사각지대 발굴·추진 '맞손'

2018-07-11기사 편집 2018-07-11 11:18:3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괴산]괴산군 희망복지지원단은 괴산 우체국과 함께 지역에 도움이 필요한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를 발굴해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1일 군 희망복지지원단에 따르면 지난달 시작된 이번 사업은 오는 10월까지 계속되며, 군 희망복지지원단과 괴산 우체국 공익재단이 협업해 복지사각지대로 발굴된 대상자 중 통합사례관리대상자를 선정해 △긴급생활 생계지원 △의료지원 △주거지원 △교육지원 등 대상자별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지난달에는 목 디스크 수술 후 의료비 지원이 필요한 H씨(64· 청안면)와 주거환경이 매우 열악해 환경개선이 시급한 J씨(81·사리면) 등 2명에게 250만 원의 의료비 및 주거환경개선비가 지원됐다.

군 희망복지지원단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생활이 어려운 분들에게 큰 희망이 되고 있다"며 "괴산 우체국과의 지속적 협력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군 희망복지지원단은 앞으로 예산 범위(1000만 원)내에서 추가로 대상자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