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진천에 세계 최대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내년 9월 준공

2018-07-08기사 편집 2018-07-08 14:59:3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진천]충북 진천군에 세계 최대 규모의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이 추진된다.

충북도와 진천군, ㈜한프, 한국서부발전, KB증권은 지난 6일 충북도청 회의실에서 진천 그린에너지발전소 건립사업 공동개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진천군 덕산면 용몽리와 합목리에 있는 한프 공장 2만 7000여㎡에 세계 최대규모인 80㎿급 연료전지 발전소를 설치하는 것이다.

한프와 한국서부발전, KB증권이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총 5250억 원을 투자해 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사기간은 총 12개월이며, 운영기간은 준공일로부터 20년간이다.

이 발전소의 연료전지시스템은 액화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추출해 공기 중의 산소와 반응시켜 전력을 생산하는 시설로 발전 효율이 석탄화력발전소보다 2배 정도 높은 고효율 발전설비다.

또 대기오염의 주요물질인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미세먼지가 극소량만 배출되고 소음, 냄새, 연기도 거의 없어 미래 친환경도시인 스마트시티의 주에너지원으로 공급되는 청정한 발전 설비로 꼽힌다.

연료전지 발전소가 완공되면 충북도의 전략사용량의 2.9%, 진천군 전력사용량의 23%인 24만 900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656GWh의 전력을 생산한다.

연간 전력 판매 금액은 1820억 원이며, 20년간 총 매출액은 3조 6400억 원으로 예상된다.

한프 등은 설계를 거쳐 이르면 9월부터 공사에 들어가 내년 9월에 준공, 발전소를 가동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시종 도지사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부응해 충북도는 신재생에너지 3030을 목표로 도민이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 전환 할 수 있도록 수소연료전지와 태양광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보급활성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