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어린이재활병원 연착륙 기대

2018-07-08기사 편집 2018-07-08 14:34:3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보건복지부는 16일까지 충남권(대전, 세종, 충남), 경남권(부산, 울산, 경남), 전남권(광주, 전남) 등 3개 권역 8개 시도를 대상으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심사를 거쳐 이들 권역 중 한 곳에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들어서게 되며, 토지 매입비를 제외한 건축비와 장비비 등을 지원받게 된다. 운영은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거나 의료기관 등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에 대전시는 직접 운영 대신 위탁운영으로 가닥을 잡고 공모에 참여하기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공공성 확보를 위해서라면 시가 직접 운영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겠지만, 시에서 직접 운영하고 있는 의료기관이 없는 현재 상황에서 위탁 운영이라는 카드를 꺼낸 것은 불가피한 선택으로 보인다. 또 다행히 시가 시행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사업(의료)기관 공모'에 일부 지역 의료기관들이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복지부 공모 응모를 위한 토대는 마련됐다.

시 공모가 시작됐을 때만해도 공모 기준이나 수익적인 측면을 감안했을 때 참여를 원하는 의료기관들이 없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었다. 만약 참여 의료기관이 없었다면 복지부 공모에 응모 자체가 어려웠을 것이고,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의 대전 유치는 실현 불가능 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타 지자체에서도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의료기관들이 확실하게 참여의사를 밝혔다는 점은 그나마 긍정적인 요인이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공약 사업이었던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이 전국 공모로 전환된 점은 여전히 아쉬움으로 남고 있다. 또 그동안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의 대전건립을 요구해 온 시민단체는 논의 단계에서 보다 병상 규모가 줄어든 복지부 공모 내용에 대해 공감하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은 민선 7기를 맞은 대전시 첫 국책사업이자 허태정 시장이 내세운 공약이다. 결국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대전으로 유치할 수 있는 지에 대한 여부는 곧 시의 행정력에 대한 평가로 이어질 것이다. 준비는 끝났다. 이제는 구체적인 성과를 보여줘야 할 때다.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