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크로아티아, 승부차기로 러시아 제압…잉글랜드와 준결승 격돌

2018-07-08기사 편집 2018-07-08 08:55:53

대전일보 > 스포츠 > 2018 러시아 월드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 마지막 한자리는 크로아티아가 차지했다.

크로아티아는 8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개최국 러시아를 승부차기 끝에 꺾었다.



정규시간 90분을 1-1로 비기고 연장 전후반에도 한 골씩을 주고받은 후 승부차기에서 4-3 한 골 차로 갈린 피 말린 승부였다.

크로아티아는 스웨덴을 꺾고 4강에 선착한 잉글랜드와 12일 새벽 결승 티켓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크로아티아의 월드컵 준결승 진출은 1998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이다.

1991년 유고슬라비아 연방에서 독립한 이후 처음 출전한 월드컵이었던 프랑스 대회에서 크로아티아는 돌풍을 일으키며 3위를 차지했다.

이후 세 차례의 월드컵 본선에서 모두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으나 러시아에서 1998년의 영광 재현에 나선다.

반면 '꼴찌의 반란'을 이어가며 승승장구하던 러시아는 48년 만의 8강 진출이라는 성과를 남긴 채 대회를 마쳤다.

FIFA 랭킹이 50계단이나 차이 나는 20위 크로아티아와 70위 러시아의 대결이었지만 경기는 초반부터 팽팽했다.

점유율은 크로아티아가 60% 이상 가져갔지만 첫 슈팅도, 선제골도 러시아의 몫이었다.

전반 31분 러시아 데니스 체리셰프가 아르툠 주바와 원투 패스를 주고받은 후 페널티 아크 바로 바깥쪽에서 벼락같은 중거리슛을 성공시켰다.

개막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렸던 체리셰프의 이번 대회 4호 골이다.

러시아의 리드는 오래 가지 않았다.

일격을 맞은 크로아티아는 공격의 속도를 올려 실점 8분 만에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39분 마리오 만주키치가 왼쪽에서 돌파하다 정면에 있던 안드레이 크라마리치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올려줬고 크라마리치는 헤딩으로 방향을 바꿔 골대로 꽂아넣었다.

다시 찾은 균형은 쉽게 깨지지 않았다.

크로아티아가 공격을 주도했으나 추가골을 나오지 않았고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두 팀 모두 16강에서 승부차기 접전을 치르고 올라온 터였지만 상대적으로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더 지쳐보였다.

크로아티아는 마지막 힘을 쥐어짰다. 연장 전반 11분 코너킥 상황에서 도마고이 비다가 루카 모드리치의 패스를 받아 역전골을 넣었다.

크로아티아의 승리가 굳어지는 듯 했던 연장 후반 10분 러시아가 페널티 박스 모서리 바깥쪽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마리우 페르난지스의 헤딩 동점골로 결국 승부차기에서 결과가 갈리게 됐다.

승부차기에서 러시아는 첫 키커인 표도르 스몰로프와 세 번째 키커인 마리우 페르난지스가 실축했다. 크로아티아는 두 번째 키커 마테오 코바치치가 실축하면서 마지막 키커를 남겨놓은 채 3-3 동점이 됐다.

부담감을 가득 안고 나선 이반 라키티치의 슈팅은 시원하게 골망을 갈랐고, 크로아티아는 길고도 치열했던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크로아티아 에이스 모드리치는 이 경기 최우수선수(MOM·맨오브더매치)로 선정됐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