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 스콜라리 감독 영입 경쟁"…축구협회 "사실무근"

2018-07-04기사 편집 2018-07-04 10:16:33

대전일보 > 스포츠 > 2018 러시아 월드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한축구협회와 이집트축구협회가 두 차례나 브라질 축구 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았던 '명장' 루이스 펠리피 스콜라리(70) 감독 영입 경쟁에 나섰다는 브라질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는 스콜라리 감독 '영입설'에 대해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브라질의 '글로부에스포르테'(globoesporte.globo.com)는 4일(한국시간) "이집트축구협회가 러시아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한 뒤 엑토르 쿠페르 감독을 경질하고 나서 스콜라리 감독과 접촉했다"라며 "대한축구협회 역시 스콜라리 감독에게 공식 제안을 보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집트축구협회와 스콜라리 감독이 조만간 미팅에 나설 예정"이라며 "이집트축구협회는 스콜라리 감독이 영입을 통해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예선 통과와 우승은 물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도 노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콜라리 감독의 영입을 원하는 한국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독일, 멕시코, 스웨덴과 맞붙어 탈락했다"라며 "비록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독일과 최종전에서 2-0으로 이겼다"고 덧붙였다.

스콜라리 감독은 브라질 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우승을 맛본 명장이다. 2012년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도 브라질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브라질뿐만 아니라 포르투갈, 쿠웨이트 등을 지휘한 스콜라리 감독은 주빌로 이와타(일본), 첼시(잉글랜드), 분요드코르(우즈베키스탄), 광저우 헝다(중국) 등 클럽팀도 맡아 좋은 성적을 거뒀다. 광저우 헝다를 마지막으로 스콜라리 감독은 현재 아무 팀도 맡고 있지 않다.

하지만 축구협회는 스콜라리 영입설을 일축했다.

조준헌 축구협회 홍보팀장은 "한국 대표팀의 차기 사령탑 후보로 스콜라리 감독을 영입하기 위해 접촉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아직 영입을 검토한 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조 팀장은 이어 "현재로써는 신태용 감독에 대한 평가작업이 먼저"라면서 "평가가 끝난 후에는 검토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축구협회는 5일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회(위원장 김판곤) 감독 소위원회 회의를 열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끈 신태용 감독에 대한 평가에 나설 예정이다.

평가 후 결과에 따라 신 감독과 계약을 연장하거나 계약 종료에 따른 결별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만약 신 감독과 재계약이 불발되면 축구협회는 외국인 감독을 포함한 감독 후보 리스트를 활용해 새로운 사령탑 찾기에 나선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