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방탄소년단, 타임 선정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

2018-06-29기사 편집 2018-06-29 09:55:30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 제공=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명의 인물'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25인 선정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 성공의 진짜 원동력은 열정적인 소셜 팬층"이라면서 "그들은 스스로 '아미'(ARMY)라고 부르면서 그 그룹과 관련된 모든 것을 열심히 소비한다"고 분석했다고 A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임은 3집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의 뮤직비디오 조회 수가 유튜브에 올라온 지 24시간도 안 돼 테일러 스위프트와 싸이의 기록을 거의 추월한 것을 예로 들었다.

방탄소년단은 또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 89주 동안 올라 저스틴 비버를 앞섰고, 빌보드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고 타임은 전했다.

방탄소년단 외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포함됐다.

5천300만 명의 트위터 팔로어를 거느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타임은 트위터를 이용해 정책을 홍보하고 정적을 공격한다고 지적하면서 "비정통적인(unorthodox) 의식의 흐름이 뉴스 헤드라인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 밖에 팝스타 리아나, 래퍼 카니예 웨스트, 일본 코미디언 와타나베 나오미, 미국 플로리다 총기참사 후 총기 규제 개혁에 나선 파크랜드 고교생들이 명단에 올랐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