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군 드림스타트, 삼성전자와 함께 어려운 이웃 주거환경 개선 나서

2018-06-28기사 편집 2018-06-28 14:13:4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청양군 드림스타트와 삼성전자 DS부문 TP센터가 주거환경이 열악한 화성면 엄모씨 집을 찾아 전반적인 리모델링 지원을 해 주고 있다.사진=청양군 제공
[청양]청양군 드림스타트와 삼성전자 DS부문 TP센터가 저소득층 가정을 대상으로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펼쳐 수혜자에게 기쁨을 주고 훈훈한 지역 분위기를 조성했다.

군 드림스타트는 주택이 매우 낡고 아동의 공부방이 없는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화성면 엄모씨 사례를 삼성전자에 의뢰해 전반적인 리모델링 지원을 받게 해줬다.

총 사업비 3500만원을 들여 자녀 공부방을 마련해 주고 주방을 리모델링하는 공사를 마치고 28일 '사랑의 집 고치기 66호' 오픈식을 가졌다.

또한 냉장고,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3종 가전제품과 청양군 사회복지협의회의 아동가구 후원 등 온정의 손길이 더해졌다.

수혜자 엄모씨는 "경제적인 어려움과 지병 때문에 손녀 공부방도 마련해 주지 못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자라게 해 그동안 마음이 무척 아팠다" 며 "손녀가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더 없이 기쁘고 그저 고마운 마음 뿐이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청양군 슬레이트 처리사업과 희망복지지원단 주거환경사업 등 민·관·기업의 협력으로 추진돼 더 큰 의미가 있다" 며 "수혜 가정이 위생적이고 안전한 환경에서 편안한 생활을 하게 돼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