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어드레스 때 완벽한 팔 위치와 볼 과의 거리

2018-06-27기사 편집 2018-06-27 16:24:2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1. 어드레스 자세에 턱에 선을 그으면 팔과 손이 모두 선 안에 있다.

어드레스 때 팔의 위치에 대한 가르침은 일반적으로 그립 끝과 허벅지의 공간에 두라고 한다. 하지만 정확한 거리는 채의 길이와 사람의 체형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유용하지도 않고 믿을 만한 정보가 되지 못한다. 어드레스를 잡을 때 팔은 어깨 아래로 긴장하지 않고 느긋하게 내려와야 한다. 그립을 잡은 상태에서 손을 내려다보면 양 손은 발 사이에 있어야 하고 대략 발가락과 같은 선에 있어야 한다. 그리고 또한 어드레스와 그립을 잡은 상태에서 오른손을 놓고 힘을 쭉 뺀다면 오른팔이 몸에서 멀어지거나 가까워지면 안 되고 그립 바로 뒤, 즉 같은 위치에 있어야 한다. 어드레스 때 왼팔은 쭉 펴져있어야 하지만 뻣뻣하면 안 되고 오른팔은 조금 굽혀져 있어야 한다. 또한 오른 팔꿈치는 어드레스 때 척추의 각도 때문에 왼쪽 팔꿈치보다 더 아래에 위치해 있어야 한다.

볼과의 완벽한 거리는 척추의 각도와 선택한 클럽의 길이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난다. 채가 길면 길수록 척추의 각도는 조금 더 세워져 있지만 이 동작은 채가 길어서 볼에서 조금 더 멀리 어드레스를 잡으면서 자연스럽게 이뤄진다. 드라이버를 칠 때만 척추의 각도가 더 높고 손의 위치도 더 높아지면서 육안으로 봤을 때 차이점이 확연히 보인다. 척추의 각도가 세워져 있을수록 가슴이 팔을 밀어내기 때문에 손의 위치가 조금 더 멀어지지만 모든 샷을 칠 때 팔과 손 모두 턱 안쪽에 있어야 한다(사진1). 아이언을 칠 때에는 처음에 설명했던 것처럼 팔을 어깨 아래로 느긋하게 내려오기 때문에 측면에서 봤을 때 어깨에서 세로 선을 그으면 팔과 그립이 모두 어깨 아래에 위치해 있어야 한다(사진2). 어드레스를 잡았을 때 볼이 너무 가깝거나 멀다면 절대로 팔을 앞뒤로 움직이거나 척추의 각도를 움직여서 위치를 맞추면 절대 안 된다. 볼에서 너무 가깝거나 멀게 서있다면 다시 어드레스 자세를 풀고 발을 움직인 다음에 어드레스를 다시 잡아야 한다. 이 동작이 귀찮고 번거로울 수 있지만 이 동작을 연습을 조금만 한다면 어드레스를 올바르고, 빠르고, 본능적으로 하게 될 것이고 처음 어드레스를 잡을 때 완벽하게 잡을 수 있을 것이다. 만약 척추 각도를 움직이면 무게 중심이 바뀌기 때문에 많은 문제가 생길 수 있고 팔의 위치가 몸에서 더 멀어진다면 팔로만 치게 되고 더 가까워지면 다운스윙을 할 때 공간이 없기 때문에 공을 일정하고 힘 있게 치지 못하게 될 것이다.

이근춘 한남대학교 골프레저경영학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 2. 아이언을 칠때 어깨에 선을 그리면 팔과 손이 모두 안쪽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