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자전거로 미국 횡단하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 알려요"

2018-06-21기사 편집 2018-06-21 11:24:16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LA국제공항에 도착한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 4기의 백현재(오른쪽)씨와 이호준 씨가 자전거 횡단 코스도를 보이고 있다. 사진=백석대 제공
백석대학교를 졸업한 백현재(25·신학전공 12학번)씨가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에 참여해 자전거로 미국을 횡단하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린다.

21일 백석대에 따르면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는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인정(Admit)하고 사죄(Apologize)해야 하며 우리가 할머니들과 동행(Accompany)하겠다는 취지이다.

백씨가 소속된 4기는 프로젝트를 통해 현지 미국인들 참여를 높여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한일 양국 간 문제가 아니라 세계 보편적인 가치, '인권' 활동임을 강조할 계획이다. 백씨와는 인천대 이호준(22)씨도 동행한다. 두 사람은 현지시각으로 22일 LA를 시작으로 8월 31일 뉴욕까지 미국 본토 약 6600㎞를 자전거로 횡단한다. 이들은 LA, 앨버커키, 시카고, 워싱턴DC, 필라델피아, 뉴욕 등 들르는 각 도시에서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한 수요집회 등 여러 프로그램들을 진행할 예정이다.

백현재씨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점점 나이가 드시면서 그 분들이 내시던 목소리를 이제 우리가 대신 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문제를 기억하고 행동을 취해 이와같은 문제를 세상에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는 인터넷을 통해 후원할 수도 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