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출마자 득표율 희비…남충희·김윤기 선거비용 보전 못받아

2018-06-14기사 편집 2018-06-14 18:05:48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 13일 치러진 제7회 지방선거 출마자들의 희비가 선거비용 보전 여부를 정하는 득표율에 따라 엇갈리고 있다.

15% 이상 득표한 후보는 선거비용 청구금액의 전부를 보전받을 수 있다. 10% 이상 15% 미만의 지지를 얻은 후보는 절반의 선거비용을 받을 수 있고 10% 미만의 득표를 얻은 후보자는 선거비용을 한 푼도 받을 수 없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결과에 따르면 대전시장에 출마한 4명의 후보 중 2명만 선거비용을 보전받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당선자는 56.41%,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가 32.16%의 득표율을 기록해 선거비용 전액을 보전받는다.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와 정의당 김윤기 후보는 모두 10% 미만의 득표를 얻는데 그쳤다. 대전시교육감의 경우 설동호 당선자와 성광진 후보가 각각 52.99%와 47%를 득표하며 선거비용 전부를 받는다.

대전 기초자치단체장 후보자들의 경우 14명의 출마자 중 11명이 선거비용 전액을 보전받고, 1명이 절반의 선거비용을 보전 받는다.

동구의 경우 동구청장에 출마한 세 후보자 모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더불어민주당 황인호 당선자가 54.23% 자유한국당 성선제 후보가 24.25%, 바른미래당 한현택 후보가 23.5%의 득표율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중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용갑 당선자와 자유한국당 정하길 당선자가 각각 65.06%, 27.81%를 득표해 선거비용 전액을 보전받지만, 바른미래당 송인웅 후보는 7.11%를 얻는 데 그쳤다.

서구도 중구와 비슷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장종태 당선자가 66.45%, 자유한국당 조성천 당선자가 25.35%를 득표했고, 바른미래당 이재성 후보가 8.19%의 득표율을 기록해 민주당과 한국당 후보자만 선거비용을 보전받는다.

유성구의 경우 바른미래당 심소명 후보가 전액 보전 득표율 15%보다 0.84%가 부족한 14.16%를 득표해 선거비용 보전액이 절반으로 깎였다. 더불어민주당 정용래 당선자와 자유한국당 권영진 후보는 모두 20% 이상의 득표를 받아 선거비용을 모두 보전받는다.

민주당과 한국당에서만 후보를 낸 대덕구는 더불어민주당 박정현 당선자와 자유한국당 박수범 후보가 각각 57.85%와 42.14%를 기록해 여유롭게 선거비용 보전 커트라인을 넘어섰다.

대전시선관위가 지난 2월 발표한 선거비용제한액은 대전시장·대전시교육감 선거에 6억 7600만 원, 동구청장 1억 5800만 원, 중구청장 1억 6300만 원, 서구청장 2억 1900만 원, 유성구청장 1억 7800만 원, 대덕구청장 1억 4500만 원이다.

또 출마자들이 후보등록을 하면서 선관위에 낸 기탁금도 선거비용과 같은 기준에 따라 반환받을 수 있다. 기탁금 액수는 광역단체장후보 5000만 원, 기초단체장 후보 1000만 원, 광역의원 후보 300만 원, 기초의원 후보 200만 원이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