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文 대통령 "북미합의 신속 이행 위해 한미일 긴밀 협력해야…日역할 중요"

2018-06-14기사 편집 2018-06-14 17:40:57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이제 북미정상회담에서의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할 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를 방문한 고도 다로 일본 외무상에게 "역사적인 북미회담이 아주 성공적으로 치러졌고, 훌륭한 공동성명이 채택됐다"며 이 같이 당부했다. 또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내용을 공유하고 함께 평가하고 앞으로 구체적인 이행방안과 로드맵에 대해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공조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일본의 역할을 재차 강조했다.

북일 관계복원을 위한 역할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서 가장 관심을 갖는 납치자 문제에 대해 나도 남북정상회담 때 그 뜻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했고,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도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그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앞으로 함께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구축을 위해 일본의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통해서 남북·북미 간 관계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기에 일본과 북한의 관계도 조속한 시간 내에 정상적으로 복원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일 관계의 정상적인 복원을 위해 한국 정부가 도울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말씀해 주시길 바란다. 최선을 다해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고노 외무상도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따라 일본·한국·미국이 공조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께서 납치 문제를 제기해주셨기 때문에 일본도 납치 문제를 해결하고 일본과 북한의 국교를 회복하기 위해 북한과 마주 앉아 노력을 해나가겠다"며 "일본과 북한이 확실하게 마주 보고 납치 문제를 해결하고 국교를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