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6·13지방선거 참패 야권 후폭풍…지도부 사퇴 이어져

2018-06-14기사 편집 2018-06-14 16:43:36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6·13 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후폭풍이 야권을 거세게 휘몰아치고 있다. 특히 보수정당 지도부는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로 하는 등 당분간 책임론에 당 안팎이 혼란스러울 것으로 전망된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14일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는 오늘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든 것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사퇴의 뜻을 밝혔다.

그는 이어 "당원동지 모두 그동안 수고 많았다"며 "국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신뢰주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태흠 최고위원 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홍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다"면서 "결과적으로 당이 이런 결과를 맞이하게 된 것에 책임을 통감하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홍 대표와 지도부가 사퇴하면서 김성태 원내대표 권한대행 체제로 당을 운영하기로 했다. 조만간 비대위 구성 등을 위한 논의에 돌입해 차기 지도부 구성에 착수할 예정이지만 조기전당대회를 둘러싼 친홍준표계와 반홍간 갈등이 촉발될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도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사퇴하기로 했다.

유 대표는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면서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며 "선거로 드러난 민심을 잘 살펴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유 대표는 한국당 중심의 야권 개편에 대해선 선을 긋고 보수 혁신을 위한 길을 가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야권발 정계 개편을 둘러싼 당내 계파간 의견이 분분하다는 점에서 바른미래당 역시 내홍에 휩싸일 가능성을 배제키 어렵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당의 존립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자평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조배숙 평화당 대표는 "평화당은 위기속에서 희망의 종자를 보존했다"며 "부족하지만 당의 존립기반과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의당 역시 지난 선거에서 단 한명도 배출하지 못한 광역의원을 이번 선거에서 두 자리수로 늘린 것을 꼽으며 의미 있는 성과에 만족하는 분위기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