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스타트업 특허바우처 2차 사업 시행

2018-06-14기사 편집 2018-06-14 16:06:49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특허청은 지난 2월에 이어 '스타트업 특허바우처 사업' 2차 지원 추진계획을 확정해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신규로 시행된 스타트업 특허바우처 사업은 스타트업이 필요한 시기에 원하는 서비스를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IP 지원사업이다.

특허바우처를 발급받은 스타트업은 서비스 제공기관 풀에 등록된 기관들 중에서 특허·상표 등 출원, IP 조사·분석, 특허기술가치평가 및 기술이전 등의 IP서비스를 자유롭게 선택해 이용하고 수수료를 바우처로 지불할 수 있다.

이번 2차 지원에서는 총 50개의 스타트업 기업을 선정해 소형 바우처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1차 지원에서는 총 60개 기업을 선정한 바 있다.

소형바우처는 창업 3년 미만, 전년도 매출 10억원 미만의 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며, 30%의 자기부담금을 포함해 최대 500만원까지 IP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청서 접수는 다음달 3일까지다. 대상 선정기준은 4차 산업혁명 관련 도전적인 과제를 추구하는 기술·IP 기반 스타트업이며, 서류 및 면접평가를 거쳐 선정 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특허바우처 2차 지원과 관련해 스타트업 및 IP 서비스 기관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가 오는 18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현대해상강남사옥 B1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