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 둔주봉서 내려다 본 한반도지형자태 뽐내

2018-06-14기사 편집 2018-06-14 11:39:3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옥천 안남면 둔주봉에서 내려다본 옥천 동이면 갈마골 한반도지형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한반도 지형을 닮은 옥천 동이면 갈마골이 자태를 뽐내고 있다.

14일 군에 따르면 옥천 안남면 둔주봉(해발 384m) 전망데크(해발 275m)에서 내려다보이는 이곳은 울창한 수풀과 굽이쳐 흐르는 금강이 조화를 이뤄 삼면이 바다인 한반도 형상을 만들었다.

실제 길이는 대략 1.45㎞로 실제 한반도를 980분의 1 정도로 축소해 놓은 크기다. 한반도 지형과 닮아 전국적으로 유명한 강원도 영월 선암마을과 달리 좌우가 거꾸로 돼 거울에 비친 한반도 반전모양으로 형성된 이곳은 한폭의 산수화를 연상케 한다.

금강물과 초록나무들이 병풍처럼 에워싸는 한반도 아름다운 풍광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둔주봉을 찾는 사진작가와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아름다운 풍경을 보기 위해 둔주봉으로 향하는 산책길은 안남면초 앞을 지나 자리한 마을어귀부터 시작된다. 등산로 입구인 고갯마루까지의 1.4km 구간은 평화로운 안남의 산골정취가 묻어 나는 곳으로 시골 고즈넉한 여유로움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고갯마루에서 본격시작되는 등산로는 초보자들에게도 적합한 흙 길의 등산로로, 온 산을 뒤덮은 야생화와 소나무를 감상하며 800m를 걷다 보면 한반도 형상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전망데크가 나온다.

이곳에서 한반도 지형을 바라보면 자연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자연풍광에 탄성이 절로 나온다. 전망대에서 800m를 더 오르면 만날 수 있는 둔주 봉까지도 삼림욕을 겸해 가볍게 산책하기에 안성맞춤이다. 둔주봉 정상에서 개설된 등산로코스 3곳은 주말에는 전국에서 200-300명 가량의 등산동호회원들이 찾으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옥천 둔주봉을 자주온다는 대전시 동구 한 관계자는 "적당한 길이의 등산코스인 둔주봉은 가족들과 담소를 나누며 가볍게 산책하기에 좋아 평소에도 자주 찾는 곳"이라며 "전망대에서 한반도 형상을 바라보면 가슴이 뻥 뚫여 절로 힐링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옥천 안남면에는 둔주봉 외에도 중봉조헌 신도비(충북유형문화재 183), 경율당(충북유형문화재 192), 중봉조헌묘소(충북기념물 14), 독락정(충북문화재자료 23), 덕양서당(충북문화재자료 24) 등의 역사적가치가 있는 볼거리들도 가득하다. 육종천 기자



(사진 1) = 안남면 둔주봉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한반도를 지형을 닮은 동이면 갈마골이 녹음으로 뒤덮여 싱그러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