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징계 해제' 정몽준, 한국-스웨덴전 관전…복귀 수순?

2018-06-14기사 편집 2018-06-14 09:11:20

대전일보 > 스포츠 > 2018 러시아 월드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정몽준 전 FIFA 부회장 겸 전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연합뉴스]
징계 족쇄가 풀린 정몽준 전 국제축구연맹(FIFA) 부회장 겸 전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오는 18일 (한국시간)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인 한국-스웨덴 경기를 관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계 고위 관계자는 "정 전 부회장이 한국-스웨덴전을 직접 현장에서 관전한다"고 이 사실을 확인했다.

정 전 FIFA 부회장이 이 경기를 관전하면 지난 2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결정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징계가 해제된 후 축구와 관련한 첫 공식 나들이가 된다.

그는 2015년 10월 FIFA 윤리위원회로부터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유치와 관련해 영국과 투표 담합을 했고, 한국의 월드컵 유치를 위해 동료 집행위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라는 이유로 1심에서 자격정지 6년의 징계를 받았다.

그는 곧바로 항소해 FIFA 소청위원회로부터 활동 정지 기간을 5년으로 감면받았고, 작년 4월 CAS에 정식 제소했다.

이어 CAS가 FIFA의 5년 자격정지 기간을 1년 3개월로 완화하는 결정을 내림에 따라 징계는 지난해 1월 7일로 이미 만료됐다.

정몽준 전 부회장은 CAS 결정 후 "지난 4년간은 저의 명예와 자부심이 훼손된 고통의 시간이었지만 FIFA가 다시 축구팬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는 단체가 되게 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밝혔었다.

제프 블래터 전 FIFA 회장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괘씸죄가 적용돼 억울한 징계를 받았다는 그는 자신의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고 국내외 축구와 관련한 활동을 할 길이 열림에 따라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주목된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