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척추관 협착증] 허리부터 다리까지 찌릿…디스크와 달라

2018-06-12기사 편집 2018-06-12 14:25:27

대전일보 > 라이프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현우 건양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척추관은 대뇌에서 나와 척추를 따라 내려가면서 사지말단까지 가는 척추신경이 들어있는 관을 말한다. 척추관 협착증은 이 관이 좁아지거나 협착 돼 신경을 압박, 통증을 유발하거나 다리에 복합적인 신경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척추관 협착증은 허리가 아프면서 다리까지 저리고 통증이 동반되기 때문에 추간판 탈출증(디스크)과 오인하기 쉽다. 건양대병원 신경외과 김현우 교수의 도움말로 척추관 협착증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증상과 원인= 척추관 협착증의 특징은 오래 서 있거나 한참동안 걸으면 허리에서부터 다리까지 한쪽 또는 양쪽다리에 걷기가 어려울 정도의 통증이 나타난다. 또 어떤 환자는 다리의 감각이 마비되거나 혹은 다리에 힘이 빠져 주저앉기도 한다. 때로는 발바닥에서부터 엉덩이 쪽으로 증상이 올라오기도 한다. 이런 증상은 쉬면 없어지거나 완화됐다가 걸으면 또 다시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사람이 서 있거나 걸으면 허리 곡선이 활처럼 앞으로 휘게 되는데 척추관 협착증이 있는 환자는 좁아진 신경 구멍 주변의 비후된 인대가 척추관 안쪽으로 밀려들어가 좁아진 척추관을 더욱 좁게 만들거나 심하면 척추관이 막히게 된다. 이 때문에 신경이 더욱 심하게 압박돼 다리 전체가 터질 듯이 아프고 심하면 마비증상까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앉아서 쉬거나 누워 있으면 허리가 앞으로 구부러지면서 막혔던 신경구멍이 조금 열리기 때문에 통증이 완화되거나 없어지게 된다.

◇퇴행성 변화= 척추관 협착증의 원인은 태어날 때부터 척추관이 좁은 선천적 협착증도 일부 있지만 대부분은 나이에 따른 노화현상인 퇴행성 척추관 협착증이 가장 많다. 우리 몸이 노화되면서 척추와 디스크에도 퇴행성 변화가 일어나기 때문에 척추관을 둘러싸고 있는 주변 조직들도 점차로 비후돼 신경구멍이 점점 좁아지게 된다.

즉 디스크 마디마다 척추체의 뼈끝이 뾰족하게 퇴행성 골극이 튀어나와 척추관을 앞쪽으로 찌르고, 척추관 뒤쪽 양옆에서는 척추관절관 인대가 비후돼 척추관이 안쪽으로 좁아지게 된다. 이러한 퇴행성 척추증으로 인한 협착증은 40대 후반에서 70대에 이르기까지 많이 발생한다. 퇴행성 원인 가운데 일부는 상하 척추가 서로 어긋나서 위에 있는 척추가 앞으로 미끄러져 있는 퇴행성 척추전전위증이 있는데 이것은 특이하게도 40-50대의 여성에게서 많다.

◇진단 및 치료= 척추관 협착증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진찰 소견 및 임상 증상과 단순 X선 촬영, 근전도 검사, 척추조영술, 척추 CT촬영 등이 필요하다. 척추관 협착증으로 진단되면 증세가 가벼울 경우에는 약물이나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실시한다. 약물치료에는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제, 근이완제 등이 쓰이며 신경근에 공급되는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해 통증을 줄여주는 약물을 사용하기도 한다.

치료에도 뚜렷한 증세 호전이 없으면 척추관을 넓게 열어주는 수술을 받아야 한다. 척추관 협착증이 있는 경우 허리통증이 심할 수도 있는데 이 때는 척추 관절의 노화로 인해 척추 뼈가 불안정해 지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척추관을 넓혀 주는 수술과 함께 척추뼈를 고정해 주는 수술을 함께 시행해야 한다.

◇예방= 척추관 협착증 예방을 위해서는 허리 관절의 노화를 방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걷기나 맨손체조 등으로 허리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수영과 같은 운동도 허리, 배 근육을 발달시켜 관절의 노화를 어느 정도는 예방할 수 있다. 또 50대 폐경 후 여성 중 골다공증이 있을 경우는 관절의 노화가 더욱 촉진되므로 골다공증에 대한 검사 및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또 척추관 협착증 환자는 가벼운 외상으로도 신경마비가 생길 수 있으므로 허리를 다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척추관 협착증 증상이 나타나면 스스로 진단, 물리치료를 하는 등 자가치료를 하기보다는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허리통증 관련 사진. 사진=건양대병원 제공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