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통춤의 향연

2018-06-11기사 편집 2018-06-11 14:36:42

대전일보 > 문화 > 공연·전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5~16일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첨부사진120151204_향연_드레스 리허설 1층_0005
감각적인 시선과 강렬한 색채 미학으로 '한국춤 신드롬'을 일으키며 국립무용단의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 잡은 '향연'이 오는 15·16일 각각 오후 7시 30분과 오후 3시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향연은 전통춤의 대가 조흥동의 안무, 유명 디자이너이자 창작자 정구호가 연출을 맡은 작품이다.

2015년 12월에 초연된 이래 중장년층은 물론 전통 예술공연에 큰 관심이 없던 20-30대 젊은 관객들에게도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3년 연속 매진을 기록한 검증된 작품이기도 하다.

이번 공연에서 국립무용단은 궁중무용·종교무용·민속무용 등 각 장르별로 엄선한 11개의 전통 소품 레퍼토리를 봄·여름·가을·겨울이라는 4계절 테마 안에 담아냈다. 1막(봄)은 연회의 시작을 알리는 궁중무용, 2막(여름)은 기원의식을 바탕으로 한 종교무용, 3막(가을)은 다양한 민속무용, 마지막 4막(겨울)은 '신태평무'를 통해 태평성대를 바라는 염원을 표현한다. 함축적으로 담아낸 한국의 미학과 50여명의 무용수가 펼치는 스케일이 압도적이며, 한국무용의 높은 품격을 확인 할 수 있는 작품이다.

또 이번 공연에서 엄숙하고 정제된 움직임의 궁중무용부터 역동적이고 신명 넘치는 민속무용까지 각기 다른 색깔과 개성을 담은 우리 춤의 화려한 만찬을 보여준다. 춤 외의 모든 요소에서 필요치 않은 것을 과감히 생략, 강렬한 색채와 간결한 미장센으로 조화시킨 무대미학을 제시한다.

현재 전통과 창작영역에서 한국무용을 대표하는 조흥동의 안무력과 최고의 기량을 자랑하는 국립무용단 무용수의 춤사위, 여기에 세련된 정구호의 독보적인 연출력으로 완성된 '향연'은 전통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관객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신선한 충격을 선사한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20151204_향연_드레스 리허설 1층_0084
첨부사진320151204_향연_드레스 리허설 1층_0368
첨부사진420170208_향연 본공연_0155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