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틀 남은 선거운동, 후보 꼼꼼히 살펴보자

2018-06-10기사 편집 2018-06-10 18:07:25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6·13 지방선거 선거운동 기간이 이제 이틀 남았다. 지난달 31일 본격 선거전의 막이 오른 뒤 후보들은 유권자를 잡기위해 밤낮으로 뛰고 있다. 하지만 유권자들의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시큰둥해 걱정이다. 지방선거에 걸 맞는 지역 이슈가 없는 탓이기도 하다. 그렇다 보니 후보들이 정책은 뒷전인 채 정치 논쟁이나 진영논리를 앞세우는 사례가 적지 않다. 눈길을 끌기 위한 포퓰리즘 경쟁과 네거티브도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 유권자 무관심이 오히려 후보들의 빗나간 경쟁을 부추기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낳고 있다.

이번선거는 유난히 불법과 탈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3일까지 온라인을 통한 허위사실 공표, 이른바 가짜뉴스 적발건수가 3380여 건이나 된다. 2014년 6·4 지방선거에 비해 3.6배나 된다. 고발이나 수사를 의뢰한 건수도 3배를 넘어섰다.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사람도 지난달 중순 이미 1100명을 넘어섰다. 6·4 지방선거 같은 기간에 비해 30% 증가했다. 지켜보는 눈이 많으면 나쁜 짓을 하기가 쉽지 않다. 유권자의 관심이 낮음을 이용해 탈법과 불법을 일삼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지방선거는 지역의 살림꾼을 뽑는 일이다. 무엇보다 먼저 후보자에 대한 정확한 판단이 필요하다. 자질과 정책·공약 등을 살펴보고 제대로 일할 사람한테 표를 줘야 한다. 마음에 드는 후보가 없다고 해서 권리를 포기해선 안 된다. 최선이 아니더라도 차선을 선택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유권자들이 나 몰라라 했다간 최악의 후보가 당선되는 일이 벌어질 수도 있음을 알아야 한다. 이제 유권자가 후보를 비교, 검증해볼 시간도 이틀밖에 남지 않았다. 선거공보물을 통해 후보들의 공약이나 이력, 전과 등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후보자 토론회를 지켜본다면 좀 더 많은 판단 근거를 얻을 수가 있을 것이다. 유권자들이 관심을 가져야 제대로 된 후보를 뽑을 수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