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소비자칼럼] 대형유통업체 사회공헌도 이대로 괜찮은가

2018-06-10기사 편집 2018-06-10 17:12:5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대전시는 10여 년 전부터 대형유통업체의 지역기여도를 높이기 위해 매년 지역기여도를 조사 발표하고 있다. 올해도 지난 7일 대형유통업체 21곳의 지역기여도 발표와 최고 점포로 홈플러스 문화점을 선정했다. 지역기여도 상승을 유도하기 위한 노력으로 보여 진다.

시의 권고사항인 매출액 7%는 지역상품 구매율 면에서 2016년 대비 2.1%포인트 상승이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보인다. 그나마 대전지역 생산자들과 상생하겠다는 미미한 의지와 대전지역 소비자들에게 로컬푸드를 대형유통업체에서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줬다고 보여 진다.

대형유통업체의 전체적 기여도는 상승했지만, 대전지역 소비자와 가장 밀접한 사회공헌도는 0.28%에서 0.25%로 권고수준인 0.35%에 뒷걸음치고 있는 실정이다. 그 중에 문화센터 강사료를 포함한 운영비를 제외한다면 상생의지를 가지고 공익사업을 했다고 할 수 있을까 묻고 싶다.

지난 2-3월 쯤 시는 대전지역 전통시장 대표 그리고 대형 유통업체 대표들과 유통 상생을 위한 회의를 가진 바 있다. 1년에 2회 정도 대형유통업체의 대전 지역민과의 상생 실적을 제출받기로도 했다. 올해 전반기 실적이 기대된다.

필자는 전통시장 상인들에게도 상생을 권고하고 있다. 현재 북적거리는 대형유통업체와는 대조적으로 전통시장 몇 군데를 제외하고는 장사가 안 된다고 아우성이다. 열악한 전통시장에 지역기여를 기대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그나마 상인들은 지역상품은 전통시장의 기여가 크다고 상인들은 말하고 있다. 이런 결과들에 대해 대형유통업체만의 탓으로 돌릴 수는 없다. 소비의 주체는 소비자다. 소비자의 선택은 시장을 바꿀 수 있다. 여태까지는 대형유통업체의 자발적 상생을 기대했지만, 하반기부터는 소비자단체의 한사람으로서 소비자시민모임 활동가들을 통한 대형유통업체의 미미한 지역기여도를 알리고, 지역민과의 상생을 적극적으로 촉구할 예정이다. 지역경제 선순환과 지역소비자를 위한 대전시와 대형유통업체 그리고 전통시장의 협업도 기대해 본다.

안경자 소비자시민모임 대전지부 대표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