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갑천 3블록 트리플시티 '7월 중순' 청약접수

2018-06-10기사 편집 2018-06-10 13:53:0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0일 대전 서구 도안동에 위치한 갑천 3블록 트리플시티 공동주택 견본주택 공사가 외관 작업을 마치고 내부 작업에 들어갔다. 사진=정재훈 기자
갑천 3블록 트리플시티 공동주택사업이 이달 말까지 사업계획승인 등 행정절차를 매듭짓고 내달 중순 청약접수가 시작될 전망이다.

분양과 함께 시민들에게 공개될 견본주택은 내달 공개에 앞서 외장 작업을 마무리하고 내부 작업에 돌입한 상태다.

10일 대전시,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갑천 3블록 트리플시티 공동주택 사업에 있어 '사업계획 승인'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갑천 3블록 트리플시티의 경우 국민주택 84㎡ A·B·C형 3개 타입 1329가구, 민영주택 97㎡ 433가구로 나뉘며 총 1762가구가 공급된다.

대전시는 사업승인에 앞서 관계부서 협의에서 일부 보완점에 대한 요구를 접수받아 막바지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시는 11일까지 협의기간을 정했으며, 보완요구 등이 이뤄진 후 사업계획 승인 시기는 이달 말쯤으로 예상했다.

이 경우 대전도시공사는 분양가 책정 작업절차에 들어가 분양가심의위원회 협의가 이뤄지며, 산정된 금액을 토대로 '입주자모집공고'가 공개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행정절차가 큰 문제 없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이달 말 사업승인이 난 후 곧바로 내달 초 입주자모집공고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입주자 모집 공고 이후 일주일 이상 여유를 두고 청약이 시작되는 것을 고려했을 때 청약일이 내달 중순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르면 이달 말 예정된 분양일정이 내달 중순으로 미뤄진 것에 대해 '6·13 지방선거'가 끝난 후 차기 대전시장이 자리할 때까지 연기한 것으로 풀이된다는 전망도 나왔다.

이 밖에 3블록 트리플시티 견본주택은 외관공사를 마무리하고 내부 작업에 돌입했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대전시의 행정절차에 대비해 모든 준비를 마쳐놓았으며, 입주자 공고를 비롯해 견본주택 개관 준비 등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트리플시티 아파트를 4번째 분양하며, 앞선 사례를 봤을 때 견본주택 개관 직전까지 내부작업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으며, 대전시 보완사항에 따라 84㎡ 타입에서 가구수가 일부 조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10일 대전 서구 도안동에 위치한 갑천 3블록 트리플시티 공동주택 견본주택 공사가 외관 작업을 마치고 내부 작업에 들어갔다. 사진=정재훈 기자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