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휴식 공간도, 교통 편의도 미흡한 대전현충원

2018-06-07기사 편집 2018-06-07 18:18:15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립대전현충원 인프라 확충 여론이 거세다. 특히 호국보훈의 달이자 무더위가 본격화되는 6월이면 참배객이 넘쳐나건만 휴식 공간도, 교통 편의도 미흡하기 그지 없다.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이 열린 그제만 하더라도 수많은 참배객이 땡볕 속에서 큰 불편을 겪었다. 편의시설은 매점 2개에 불과하고, 휴게시설로는 유가족이 쉴 수 있는 테이블 쉼터 1곳 뿐이었다. 교통은 아예 두절되다시피 했다. 유성톨게이트에서 불과 500m 거리인 장대삼거리를 빠져나가는 데 1시간 30분이 걸렸다니 교통체증이 어느 정도였는 지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대전현충원은 독립유공자를 비롯 전몰·전상·무공수훈 유공자와 순직·공상 유공자 등 모두 12만 위 이상 모셔져 있는 국가 최고의 보훈 성지이다. 2016년 약 293만 명이 찾았고, 지난 해에는 309만 여 명이 방문해 1년 사이 6% 가량 늘었다. 올해는 1월부터 지난 5일까지 136만 7000여 명이 방문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1%나 증가했다. 최근에는 둘레 길과 호국보훈동산 등이 조성되고 호국 함양의 교육장으로 활용되면서 일반 시민과 학생들의 발길이 늘고 있는 추세다. 더구나 불과 3년 뒤인 2021년에는 유해 5만 기를 수용하는 9500㎡ 규모의 납골당이 완공될 예정이고 보면 연간 방문객 300만 명 시대가 오는 건 시간 문제다.

더 늦기 전에 휴식 공간을 대폭 확충하고, 교통 접근성을 높일 방안을 찾아야 한다. 대전현충원은 지난 1985년 약 322만㎡ 규모로 조성된 뒤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의 추모 공간으로 제 역할을 다해왔다. 하지만 30년이 훌쩍 지나면서 참배 환경이 많이 달라진 게 사실이다. 시설 확충은 내년부터 본격화하는 납골당 공사에 맞추는 게 합리적이다. 교통 체증 해소를 위해서는 대전시 등과 연계해 셔틀버스 운행 방안을 검토해 봄직하다. 정치권도 지원 방안을 적극 모색해 방문객들이 나라 사랑을 실천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하는 게 마땅하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