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민간사업자 "지역민 우선채용"

2018-06-07기사 편집 2018-06-07 17:47:1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KPIH, 일자리창출 등 상생발전 청사진 제시

우여곡절 속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자로 선정된 KPIH(케이피아이에이치)가 지역민을 대상으로 한 일자리 창출 계획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청사진을 내놨다.

하지만 민간사업자가 발표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이 다소 미흡다는 의견도 있어 추가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7일 케이피아이에이치에 따르면 집적 공사비 4300억 원이 투입되는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을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연결한다는 계획이다. 무엇보다 케이피아이에이치 본사를 대전시로 이전키로 했다.

공사에 필요한 원자재를 지역에서 최대한 구매하고, 하도급 비율을 최대 60% 수준으로 끌어올려 지역 건설업체를 도모할 예정이다. 버스터미널 운영 인력은 지역민을 우선 채용한다. 또 구암역과 터미널을 연결하는 지하연결 통로를 건설해 시에 기부채납한다는 방침이다. 이 통로 건설에는 25억 원 가량이 투입된다고 업체는 설명했다.

터미널 조성 사업자로 대전도시공사와 본 계약을 체결한 이후 지역 상생방안이 미진하다는 여론에 따른 자구책으로 풀이된다.

송동훈 케이피아이에이치 대표는 이날 시청 기자실을 찾아 "협약이행보증금 중 일부를 납기일을 맞추지 못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은 시민들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유성복합터미널이 지역민의 편리한 교통시설, 최상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세워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날 발표된 방안이 어느 업체나 밝힐 수 있는 계획이라는 시각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시가 사업자 측에 유리하도록 각종 규제를 완화했다는 점에서 이번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은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앞서 시는 4차 사업자 공모에 앞서 사업자에게 유리하도록 각종 규제를 완화했다. 잇단 공모 실패를 만회하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다. 건축 관련 규제 가운데 건폐율을 기존 60%에서 70%로 완화하고, 용적률은 기존 500%에서 600%로 풀어줬다. 기반시설 성격의 터미널 진입로 개설은 애초 사업자 부담이었지만, 시가 직접 예산 150억 원을 투입해 사업자 부담을 덜어줬다. 또 최고 층수도 10층까지 허용하는 등 공모지침을 대폭 변경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오피스텔 분양이 핵심사업으로 자리 잡으면서 건설업체의 배만 불려줬다는 지적이 시청 안팎에서 나온 바 있다.

이에 대해 송 대표는 "PF 등 금융권의 자금을 지원받기 때문에 한계가 있다"라며 "추후 지역민들에게 더욱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 북부권 대중교통망 허브 역할을 할 유성복합터미널은 2021년까지 터미널과 오피스텔, 상업시설이 결합한 복합문화시설로 세워진다. 지하 4층-지상 10층, 건물면적 24만 4000㎡ 규모로, 지하 1층에는 고속버스터미널이, 지상 1층에는 시외버스터미널이 각각 들어선다. 지상 2-3층에는 상업시설이 입점한다. 버스터미널은 전국적으로 16개의 터미널을 운영 중인 금호고속이 맡아 운영한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