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60년 이발사 외길 소외이웃 무료봉사 보람"

2018-06-04기사 편집 2018-06-04 16:06:16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시 '당찬사람들' 선정 무궁화이용원 박기태 대표

첨부사진1박기태 이발사가 평안마을에서 미용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 = 당진시 제공
60년 동안 이발사라는 외길 인생을 이어오고 있는 무궁화 이용원 박기태 대표(76세)가 올해 당진시에서 선정한 7명의 당찬사람들 중 가장 먼저 소개됐다.

가난하고 힘들었던 시절 10대 소년의 눈에 이발소는 사계절 춥지도 덥지도 않고 배곯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직장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그렇게 우연히 이발사의 길에 들어섰던 박 씨는 60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여전히 손님에게 행복을 전해주는 이발사로 살아가고 있고, 그와 함께 자리를 지켜온 이발소는 동네 어르신들의 사랑방이 됐다.

강산이 6번이나 바뀐 동안 까까머리 중학생이었던 손님은 어느 덧 백발이 되었고, 그 시간 동안 그의 손을 거쳐 간 손님만 하루 평균 10명씩만 잡아도 무려 22만 명에 달한다.

그의 외길인생이 더욱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50년 전 거동이 불편한 동네 형의 머리를 깎으면서 얻게 된 '돈이 없어도 할 수 있는 것이 있다'는 깨달음으로 시작한 미용봉사 때문이다.

스물일곱이 되던 해부터 틈틈이 마을 독거노인과 어르신들에게 미용봉사를 실천해 오던 그는 19년 전부터 정기적으로 매월 두 차례 씩 평안마을에서 미용봉사를 해 오고 있으며, 평안실버요양원에서도 8년 째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

봉사를 받은 어르신들은 이발비 대신 수줍게 음료수 한 캔을 건네기도 하는데 박 대표는 그 어느 것도다 소중하다고 한다.

박기태 대표는 "봉사를 하면 마음이 편하고 아무 잡념이 없고 즐거워져요. 봉사는 남보다 나를 위해 한다고 생각하면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평안마을의 한 할아버지는 "머리 깎는 노인이 60-70명은 되는데도 돈을 한 사람에게도 1원도 받지 않는다"며 "그분을 싫다고 하는 사람은 단 한명도 보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발소에 오는 한 손님도 "여기는 전부가 단골이라 어떻게 깎아 달라 말할 필요가 없어. 그냥 자리에 앉기만 하면 된다"고 그의 단골임을 자랑스러워했다.

한편 박기태 씨를 비롯해 평범하지만 각자의 분야에서 자신만의 소신과 신념으로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당찬 당진 사람들의 스토리는 당진시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 공식 SNS 채널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