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백] 여론조사

2018-05-29기사 편집 2018-05-29 17:22:1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6·13지방선거가 막이 올랐다.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31일부터 2주간 후보들은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표 구애를 하게 된다.

후보자들이 선거운동기간 가장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바로 여론조사다.

언론사들을 통해 유권자들의 관심이 있는 지역의 경우 하루가 멀다 하고, 발표되는 여론조사 결과에 후보들은 일희일비 할 수밖에 없다.

저명한 후보자들의 정치 생명이 걸린 빅매치가 성사된 곳은 더욱 그렇다.

그도 그럴 것이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어느 무엇보다 선거 홍보 수단으로 제격이기 때문이다.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올 경우 후보들은 SNS를 통해 자신이 대세임을 강조하는 등 유리한 여론을 선점하는 데 여론조사 결과만큼 좋은 게 있을 수 없다.

그러나 이 여론조사 결과가 꼭, 본 선거 결과와 궤를 같이 한다고는 볼 수 없다.

이미 우리는 많은 선거를 통해 여론조사 결과와 본 선거 결과가 다르게 나온 것을 눈으로 확인해 왔다.

특히나 여론조사 결과가 신빙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것은 낮은 응답률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여론조사 회의론이 나오는 이유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되는 대부분의 여론조사 응답률은 채 10%도 안 되는 것이 부지기수다.

유권자들의 현실 정치 외면이 녹아 든 결과물이지만 이 응답률이 그 지역 전체의 여론을 대변한 것처럼 포장되는 것 또한 여론조사의 맹점이다.

여론조사 방식도 유선전화만을 했느냐와 유전전화와 휴대전화를 동시에, 아니면 휴대전화만을 했느냐에 따라 결과는 천양지차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신빙성은 더 떨어진다.

여기에 객관성과 공정성이 담보 돼야 할 여론조사가 때론 특정 후보에 유리할 목적으로 생산되다 보니 종종 법적 문제로 비화되기까지 하는 등 많은 부작용이 나오는 것도 현실이다.

올해도 많은 언론사 등에서 여론조사를 하게 될 것이고, 또 후보들 자체적으로 자신의 현 위치를 점검하기 위한 여론조사를 수시로 하게 될 것이다.

물론 유권자들도 원하든, 원하지 않던 여론조사 전화 공해에 시달리게 될 것으로, 안 봐도 훤하다.

그래도 올해는 부디 유권자들의 여론을 호도할 수 있는 나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 박계교 지방부 서산주재 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