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국소년체전 충북선발팀 女초등부 정구 동메달 획득

2018-05-29기사 편집 2018-05-29 15:31:21

대전일보 > 스포츠 > 지역스포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제47회 전국소년체전정구경기대회가 지난 26-29일까지 옥천중앙공원테니스장에서 열리고 있는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제47회 전국소년체전정구경기대회가 지난 26일부터 29일까지 충북 옥천에서 열린 가운데 여자초등부 충북 선발팀이 동메달을 획득하며 4일간의 대장정이 마무리됐다.

특히 옥천 장야초등학교(김혜윤, 천은정, 윤채영)와 죽향초등학교(이소연, 강나연, 조도경), 청주시 창신초등학교(채희원)가 출전한 여자초등부에는 총 7명의 선수중 6명이 옥천출신으로, 정구강군답게 뜨거운 열기로 경기를 집중시켰다.

지난 28일 김영만 옥천군수도 경기가 열리는 옥천중앙공원테니스장을 찾아 충북선발팀을 격려하고 함께 응원하며 옥천지역 얼굴로서 경기장 곳곳에서 선수단과 관중을 위해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20여 명의 자원봉사자와 관계자에게도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번 전국소년체전 정구경기가 펼쳐지는 옥천군은 정구실업팀을 갖추고 있는 정구강군이다. 2003년 창단 이후 지난해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여자일반부 개인단식 금메달 (김지연), 단체전 은메달, 개인복식 동메달 (윤소라, 고은지)등을 획득했다.

제16회 차이니즈컵 국제정구대회 단체전 1위, 개인복식 1위, 개인단식 1위를 차지하는 등 눈부신 성과를 거양하며, 정구를 군의 전략종목으로 삼고 집중육성하고 있다.

김영만 옥천군수는 "제47회 전국소년체전 정구경기가 펼쳐진 이곳 옥천을 찾은 선수단과 학부모들이 옥천에 대해 좋은 인상을 받고 가셨길 희망 한다"며 "전국소년체전의 성공개최와 안전체전을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묵묵하게 힘써 주신 대회관계자와 자원봉사자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제47회 전국소년체전은 2005년 34회 대회이후 13년 만에 충북에서 개최됐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1만 7000여 명(선수 1만 2000, 임원 5000)의 초·중학교 선수단이 참가해 도내 47개 경기장에서 배구, 정구 등 36개 종목(초등부 21, 중등부 36)이 펼쳐졌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여자초등부 충북 여자선발팀이 동메달을 획득한 선수들에게 김영만 옥천군수가 격려하고 있다. 사진=옥천군 제공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