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살라 다치게 한 라모스 처벌해주세요"…청원사이트 40만명 돌파

2018-05-29기사 편집 2018-05-29 08:48:19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올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 캡처=연합뉴스]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몸싸움 도중 '이집트 왕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의 어깨를 다치게 한 세르히오 라모스(레알 마드리드)를 처벌해달라는 팬들의 청원이 40만건을 돌파했다.

온라인 청원 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는 '유럽축구연맹(UEFA)과 국제축구연맹(FIFA)은 의도적으로 살라를 다치게 한 세르히오 라모스를 처벌하라'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29일(한국시간) 오전 현재 43만여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리버풀의 '골잡이' 살라는 지난 27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치러진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전반 26분 레알 마드리드의 중앙 수비수 라모스와 볼 다툼을 펼치는 과정에서 그라운드에 함께 넘어졌다.

서로 팔을 낀 채로 넘어지는 과정에서 살라는 왼쪽 어깨를 심하게 그라운드에 부딪혔고, 결국 전반 31분 더는 경기를 뛸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눈물을 흘리며 교체됐다.

살라의 부상에 리버풀과 이집트 축구팬들은 라모스가 고의로 살라를 다치게 했다는 주장을 펼치면서 청원사이트에 라모스의 처벌을 요청하는 글을 올렸고, 40만명이 넘는 팬들이 동참했다.

청원사이트에 올라온 글은 아무런 법적 효력이 없지만 팬들은 28년 만에 이집트의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끈 살라의 쾌유를 빌면서 서명을 이어가고 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