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만 17세 김민규, 유러피언 2부 투어 최연소 우승

2018-05-28기사 편집 2018-05-28 10:59:14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민규. [유러피언 챌린지투어 홈페이지 사진 캡처=연합뉴스]
김민규(17)가 유럽프로골프 2부 투어인 챌린지 투어에서 우승했다.

김민규는 27일(현지시간) 체코 드르지테치의 골프 앤 스파 쿠네티카 오라(파72·7천337야드)에서 열린 유러피언 챌린지투어 D+D 체코 챌린지(총상금 18만5천 유로)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의 성적을 낸 김민규는 세바스티안 쇠데베리(스웨덴)를 3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2만9천600 유로(약 3천700만원)다.

이로써 김민규는 유러피언투어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17세 64일)을 수립했다.

종전 기록은 1부 투어인 유러피언투어 카스티요 마스터스에서 마테오 마나세로(이탈리아)가 2010년에 세운 17세 188일이었다.

김민규는 지난해 중학교 졸업과 동시에 유러피언 3부 투어 격인 유로프로 투어에 진출해 두 차례 우승했고 올해는 2부 투어인 챌린지 투어로 승격했다.

김민규는 매니지먼트 회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생각지도 못한 우승을 해 기쁘다"며 "시즌 초반 드라이브샷, 아이언샷이 불안정했는데 이번 대회를 통해 샷이 좋아졌고 중거리 퍼트도 잘 들어갔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 선수가 유러피언 챌린지투어에서 우승한 것은 2014년 안병훈(27)의 롤렉스 트로피 이후 김민규가 두 번째다.

한편 안병훈은 27일 영국 서리 주 버지니아 워터의 웬트워스클럽(파72·7천284야드)에서 열린 유러피언투어 BMW PGA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 공동 15위를 기록했다.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가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했고,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2타 차 2위에 올랐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