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보 새면 끝"… 축구대표팀, 파주서 비밀 훈련

2018-05-24기사 편집 2018-05-24 19:23:06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스웨덴전 맞춤형 수비 전술 훈련에 전념

"F조 최약체 팀인데, 정보까지 노출되면 끝이죠. 끝."

축구대표팀 박주호(울산)는 24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훈련에 앞서 '오전 훈련에 무엇을 했나'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신태용 대표팀 감독이 전날 "이제는 정보전"이라고 말한 것처럼 선수들 역시 작은 정보 하나라도 노출되는 것을 꺼렸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은 이날 팀 훈련을 단 15분만 공개한 뒤 나머지 훈련은 비공개로 진행했다.

미디어에 공개한 초반 15분 동안 선수들은 몸을 푸는 데만 집중했다.

선수들은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스트레칭과 가벼운 러닝 훈련을 했고, 이후 '공 빼앗기'로 몸을 달궜다.

이후 대표팀 관계자들은 취재진의 퇴장을 요청했고, 훈련장 주변을 경호하며 외부인들의 접근을 막았다.

신태용 감독 등 코치진과 선수들은 약 한 시간 동안 훈련을 진행한 뒤에도 별다른 인터뷰를 진행하지 않고 곧바로 숙소로 들어갔다.

신태용 감독이 미디어와 담을 쌓은 것은 첫 경기 스웨덴전을 겨냥해 새로운 수비 전술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대표팀은 4-4-2전술을 주로 활용했는데, 주요 수비수가 줄줄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스리백 카드도 고민하고 있다.

대표팀은 훈련에 할애하는 시간과 비중에 따라 스웨덴전 맞춤형 전술이 공개될 수 있고, 이에 따라 상대 팀에게 '패'를 보여줄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훈련 시간도 그리 많지 않기에 신태용 감독의 신경은 더욱 곤두서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신태용 감독은 당분간 인터뷰를 하지 않겠다고 부탁했다"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