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상에 눈을 뜨니 詩가 절로 나오더라

2018-05-23기사 편집 2018-05-23 14:46:21

대전일보 > 라이프 > 맛있는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엄마의 꽃시

첨부사진1엄마의 꽃시
글을 모른다는 기분, 불편함은 짐작할 수도 없다. 당신이 앉은 자리에서 조금만 고개를 돌리거나 눈동자를 굴려봐도 어느 곳에나 글자는 있기 때문이다. 글자를 모르는 이들에게 그것들은 그저 직선과 곡선의 배열일 뿐이다. 글을 배우는 손자가 물어봐도, 관공서나 은행, 병원에서 들이미는 서류에도 위축될 수 밖에 없다.

그런 서러움을 겪은 어머니들이 뒤늦게 글을 배워 한 평생 쏟아내고 싶던 말들은 시로 그렸다. 책에 실린 시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한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수상한 작품들 가운데서 100편을 엄선해 엮은 것이다. 특히 김용택 시인이 시화전 수상작들 가우네서 시를 고르고 거기에 생각을 보태 책은 더 특별하다.

. 시를 쓴 어머니들은 이제 겨우 글눈이 트여서 맞춤법도 정확하지 않지만, 시에 담긴 저마다의 사연이 따뜻한 감동을 안겨준다.

어머니들의 시에 생각을 보태가며 김용택 시인은 몇 번이나 목이 메고, 고개가 숙여졌다고 말한다. 그리고 자신이 사는 것이 부끄러웠다고, 글을 쓴답시고 얼마나 건방을 떨었는지 알게 됐다고 고백한다. 어머니들의 시가 이렇듯 시인을 울린 것은 꾸밈 없고 거짓이 없는 날것 그대로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눈으로 읽다 보면 마음이 젖어들어 자신도 모르게 눈물짓게 되고, 웃음이 터지고, 읽어갈수록 힘이 난다.

'엄마의 꽃시'는 감사와 희망을 말한다. 사는 게 힘들다고 푸념하는 인생들에게 나를 보라고, 칠순에도 팔순에도 글공부 시작하고 인생을 새로 시작한 사람이 여기 있지 않느냐고 말한다. "좀 늦으면 어떻고 더디 가면 어떠니"라는 시의 한 구절처럼, 거침없고 당당한 어머니들의 삶 앞에 마음이 숙연해진다. "이 시를 읽고 그럭저럭 살던 인생들이, 인생을 다시 시작하는 희망찬 목소리가 이 세상에 울려 퍼질 것입니다."(p.182) 김용택 시인의 말처럼 '엄마의 꽃시'는 용기와 희망의 메아리로 우리들 가슴에 울려 퍼질 것이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