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클리블랜드, 보스턴에 2연패 뒤 2연승 반격… 승부는 원점으로

2018-05-22기사 편집 2018-05-22 13:22:32

대전일보 > 스포츠 > 농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동부 콘퍼런스 결승 4차전서 제임스 44득점 맹활약… 2승 2패 동률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보스턴 셀틱스에 당한 2연패를 2연승으로 되갚아주며 동부 콘퍼런스 결승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클리블랜드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퀴큰 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7-2018 NBA 동부 콘퍼런스 결승(7전 4선승제) 4차전에서 보스턴에 111-102로 승리했다.

원정으로 치러진 1·2차전에서 연이어 패하며 챔피언결정전 진출이 위태로웠던 클리블랜드는 안방 3·4차전을 연달아 승리하며 통쾌한 반격에 성공했다.

두 팀은 보스턴으로 자리를 옮겨 24일 5차전, 26일 6차전을 치른다.

보스턴은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홈 경기 9전 전승을 기록하며 안방 불패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더구나 보스턴은 과거 37번의 플레이오프 시리즈에서 첫 2승을 따내고 역전을 허용한 적이 한 번도 없다.

그러나 과거 플레이오프에서 첫 2연패 뒤 역전승에 성공한 경험이 두 차례나 있는 클리블랜드도 쉽게 무너지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경기에서도 '킹' 르브론 제임스가 지치지 않는 체력을 과시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44득점을 올리고 리바운드 5개, 어시스트 3개를 보탰다. 제임스는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 15경기 중 6경기에서 40점 이상을 기록했다.

제임스의 활약 속에 클리블랜드는 1쿼터에만 16점을 앞서며 초반부터 기선 제압을 나섰다.

1쿼터 18득점에 묶였던 보스턴은 전열을 정비해 2쿼터부터 서서히 추격에 나섰고 4쿼터엔 여러 차례 한자릿수 점수 차로까지 쫓아갔다.

그러나 클리블랜드는 그때마다 다시 10점 밖으로 달아나며 추격 의지를 꺾었고 결국 9점 차로 승리했다.

보스턴에선 제일런 브라운이 25점, 제이슨 테이텀이 17점, 테리 로지어가 16점 등 주전 5명이 모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고르게 활약했으나 제임스와 같은 '해결사'의 부재가 아쉬웠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