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드론' 활용, 지적재조사 정확도 높여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7:26:3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가 '드론(무인비행장치)'을 활용, 지적재조사 사업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17일 도에 따르면 올해 22개 지구에 대한 지적재조사 사업에 드론을 투입, 정밀 항공 촬영을 실시 중이다.

지적재조사는 지적도상 경계가 실제 토지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역을 선정, 공부상 위치와 경계·면적 등의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지적도면을 3차원 디지털지적으로 전환하는 국가 기반 인프라 구축 사업이다. 기존 항공사진 대부분은 상공 2000m 이상에서 촬영해 정밀도와 해상도가 떨어져 지적재조사 사업에 접목해 활용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도가 활용 중인 드론 영상은 150m 상공에서 촬영해 고정밀도 정사 영상 제작이 가능하다.또 이를 활용하면 토지의 실제 이용 현황은 물론, 건축물 배치 현황 등을 정밀하게 확인할 수 있어 지적재조사 뿐만 아니라 다른 행정 업무에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병희 도 토지관리과장은 "지적재조사는 토지의 경계를 바로잡아 다툼의 소지를 없애주는 사업"이라며 "이 사업에 고정밀 드론 영상을 도입함으로써 사업이 한결 수월해진 것은 물론 도민 갈등 해소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송원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원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