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드루킹 특검·추경안 동시처리 시한 하루 앞두고도 이견 팽팽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6:55:38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드루킹 특검과 추경안 동시처리 시한(18일)을 하루 앞둔 17일 여야간 이견은 좁혀지지 않았다.

민주당 진선미·한국당 윤재옥·바른미래당 오신환·'평화와 정의'의원모임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특검과 추경안의 세부적 합의를 시도했지만 타협안을 도출하는 데 실패했다.

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특검 수준에 맞춰 수사 기간 30일, 수사팀 규모는 특검보 2명 체제로 최소화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당에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검 수준을 요구했다.

민주당 진 수석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모든 분들이 바라는 안을 들고 나와야하는데 그럴 수 없게 됐다. 그만큼 예민하고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오늘도 이견을 좁히지 못해 발품을 팔아야할 것 같다. 내일 또 만나야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국당 윤 수석은 "오늘 의견을 교환한 내용 가지고 당의 원내대표 등과 상의하고 각 당 의견을 수렴해서 내일 다시 만나 합의를 시도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 수석은 "협상이 내 주장과 다르더라도 양보가 필요한데 여전히 합의가 안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절충점을 찾길 바라는 마음인데 아직 그렇게 되지 못하고 있다"며 "송구스런 마음이고 조속히 협상해 타결하겠다"고 밝혔다.

여야는 이날 예결위 소위원회에서도 팽팽히 맞섰다. 여당인 민주당에선 청년 일자리와 고용위기지역 지원을 위한 3조 9000억 원 규모의 정부안을 고수하고 있지만, 한국당은 추경안의 38%가 민주당 지방선거 공약 이행 예산이라며 삭감을 요구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