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시종 민주당 충북지사 후보 "증평군 신수도권 관문도시 육성" 공약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6:07:58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청주]이시종 더불어민주당 충북도지사 후보가 신수도권 관문도시 육성을 골자로 하는 증평군 주요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17일 증평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청주-증평간 중부고속도로 확장을 시작으로 동서5축 오창-증평간 8.5km를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시키겠다"며 "충남과 충북, 나아가 서울까지 사통팔달 뻗어나가는 증평군의 교통망을 더욱 촘촘히 확충해 신수도권 관문도시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증평군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증평종합운동장을 건립해 대규모 전국·국제행사를 개최하겠다"며 "민속씨름으로 이미 전국을 제패한 증평군 스포츠의 명성을 더욱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또 "도내 출산율 1위인 증평에 도내 최초로 공공산후조리원을 건립해 증평을 더욱 젊게 만들겠다"며 "더 이상 산후조리를 위해 청주로 나가는 불편을 없애고 오히려 청주 인근의 산모들이 증평으로 오게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증평군 주요 공약으로 △신수도권 관문 도시 육성 △증평종합운동장 건립 △공공산후조리원 도내 최초 건립 △에듀팜 특구 중부권 최고 국민관광지 추진 △증평인삼 6차 산업화 시즌 2 추진 △4D 융합소재 산업화지원센터 건립 △초중리 산업단지 조성 △좌구산 휴양림 VR·AR 체험장 조성 △투자유치 2조원 달성 지원을 약속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